“내 차도 이래?” 당장 차에 가서 ‘이것’ 빨리 빼세요!!

160

여름철 차 안 물건 방치 위험
손상된 선글라스, 백내장 유발 가능
시동 꺼진 차, 위험 요소 급증

차 안에 물건 방치, 생길 수 있는 치명적 사고들

여름철 차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여름철 차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한여름 폭염 속에서 차 안은 순식간에 사우나처럼 변한다. 실내에 물건을 두고 내리면 안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더운 날씨에 음식은 금방 상하고, 탄산음료는 폭발 위험이 있으며, 라이터도 폭발할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위험 요소가 도사리고 있다.

선글라스, 차 안에 두면 큰일 나는 이유

여름철 선글라스 착용 예시 - 출처 : 프리픽
여름철 선글라스 착용 예시 – 출처 : 프리픽

선글라스를 차에 두고 내리면 더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선글라스는 단순한 햇빛 차단을 넘어 자외선을 막는 기능을 한다. 그러나 열에 약해 차 안의 높은 온도에서는 기능이 손상될 수 있다. 선글라스를 글로브 박스나 센터 콘솔에 보관하더라도 차 내부의 열기는 피할 수 없다.

여름철 차량 실내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여름철 차량 실내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차 내부 온도가 70도에 달하면 단 5분, 90도에 이르면 1분 만에 자외선 차단 코팅막이 갈라지기 시작한다. 이렇게 손상된 코팅막은 겉으로는 문제가 없어 보여도, 자외선 차단 기능이 급격히 떨어진다. 이는 눈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

코팅 손상된 선글라스의 위험성

여름철 선글라스 착용 예시 - 출처 : 프리픽
여름철 선글라스 착용 예시 – 출처 : 프리픽

손상된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주변이 어둡게 보여 동공이 확장된다. 이 상태에서 자외선이 들어오면 각막과 수정체에 화상을 입혀 백내장 등의 안과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운전을 주로 하는 사람들에게는 생업에 지장을 줄 수 있는 심각한 문제다.

여름철 차량 실내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여름철 차량 실내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차 안의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려면 반드시 시동을 켜야 한다. 에어컨과 공조 기능이 작동해야 안전한 실내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이다. 시동이 꺼진 차는 여러 위험 요소가 증가하므로, 선글라스를 포함한 여러 물품은 들고 내리는 것이 안전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