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랐으면 대참사” 고속도로에서 졸음 못 버틸 때 역대급 꿀팁

448

피곤한 운전, 휴게소 없을 땐?
졸음운전 위험 대처 방법 소개
안전운전 위해 꼭 알아야 할 사항

졸음에 장사 없다
휴게소, 졸음쉼터에서
무조건 쉬고 가자

고속도로 휴게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고속도로 휴게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운전은 쉽지 않다. 익숙해진다 해도 예측할 수 없는 변수들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는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졸음운전은 매우 위험하다. 연구에 따르면, 졸음운전이 만취 운전과 비슷한 악영향을 끼친다고 한다.

누구나 졸음에는 약하다. 아무리 체력이 좋은 운전자라도 졸음의 유혹을 이겨내기 어렵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는 고속도로 등 장거리 운전 구간에 휴게소와 졸음쉼터를 배치했다. “피곤하면 쉬어가세요!”라는 표어가 도로 곳곳에 붙어 있다.

휴게소와 졸음쉼터
없는 위급 상황

고속도로 졸음쉼터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고속도로 졸음쉼터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극심한 피로에 시달리며 운전 중이라면 휴식을 취하고 싶겠지만, 주변에 휴게소나 졸음쉼터가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럴 때는 위험을 피하기 위한 대안이 필요하다.

갓길을 이용할 수 있을까?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졸음이 쏟아질 때 비상 정치대를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비상정차대는 긴급차량이나 고장 난 차량을 임시로 세울 수 있는 공간이다. 피로를 이기지 못할 상황에서는 이곳을 이용해도 괜찮다는 것이다.

갓길의 경우 사고 차량의 대피 목적과 긴급차량 이동을 돕기 위해 존재한다. 졸음이 쏟아질 때 잠시 갓길에 정차해 바람을 쐬는 정도는 괜찮지만, 오랫동안 자는 것은 안전상 허용되지 않는다. ‘잠깐’의 기준은 1시간 이내다.

갓길마저 없는
최악의 상황
무조건 연락하자

고속도로 갓길 예시
고속도로 갓길 예시

비상정차대나 갓길을 이용할 수 없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이 경우, 한국도로공사 콜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상담사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구조요청을 하면, 고속도로 순찰대가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안전지대로 차를 견인하거나 후방 안전 조치를 취해준다.

졸음운전의 위험성은 누구나 알고 있다. 정부 기관도 이를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이를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장거리 운전 중 피로를 느낀다면, 이번 내용을 참고해 안전하게 운전하기 바란다.

미스테로 방향제 사러 가기! 눌러주세요.
미스테로 방향제 사러 가기! 눌러주세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