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하게 치트키 쓰네” 기아, 무조건 팔릴 수밖에 없는 EV3 계약 시작

125

기아, 전기차 EV3 계약 개시
합리적 가격과 다양한 혜택 제공
고객 맞춤형 마케팅 이벤트 진행

기아, EV3 계약 시작으로 전기차 대중화 앞장

기아 EV3 양산형 실물 예시 - 출처 : 기아
기아 EV3 양산형 실물 예시 – 출처 : 기아

기아는 2024년 6월 4일, 전기차 대중화를 목표로 새로운 전기차 모델 ‘더 기아 EV3‘의 계약을 시작했다. EV3는 기아의 세 번째 전용 전기차로, EV6와 EV9에 이은 전기차 라인업의 최신 모델이다. EV3는 합리적인 가격과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전기차 구매를 주저하던 고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EV3의 판매 가격은 세제 혜택 적용 전 스탠다드 모델이 4,208만 원부터 시작하며, 롱레인지 모델은 4,650만 원부터다. 세제 혜택과 전기차 보조금을 반영하면 롱레인지 모델은 3천만 원 중후반대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는 정부 인증 절차 완료 후 7월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신규 패키지, EV3에 도입

기아 EV3 양산형 실물 예시 - 출처 : 기아
기아 EV3 양산형 실물 예시 – 출처 : 기아

EV3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하는 ‘e-라이프 패키지’를 통해 전기차 이용의 편리함을 극대화했다. 충전기 설치 지원, 공용 충전소 이용 서비스, 긴급 충전 픽업 서비스 등 다양한 충전 관련 혜택을 제공하며, EV 안심 출동 서비스와 EV인바디케어 프로그램도 추가로 지원한다.

기아는 EV3의 홍보를 위해 디즈니와 협업한 마케팅 이벤트를 진행하고, 다양한 전시와 체험 행사를 통해 고객들에게 EV3를 직접 경험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형 배터리 탑재, 주행거리 5백 km 이상

기아 EV3 양산형 실물 예시 - 출처 : 기아
기아 EV3 양산형 실물 예시 – 출처 : 기아

EV3는 기아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와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롱레인지 모델 기준 501km에 달한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2와 다양한 ADAS 기능을 갖춘 EV3는 안전성과 편의성을 모두 충족시키는 차량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아 국내 사업본부장 정원정 부사장은 “합리적인 가격과 뛰어난 상품성을 갖춘 EV3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전기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와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

이슈플러스 랭킹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