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FH 일렉트릭, 전기차 중 최초로 ‘2024 올해의 트럭’ 선정

92

볼보트럭코리아는 볼보 FH 일렉트릭이 ‘2024 올해의 트럭(IToY2024, International Truck of the year 2024)’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올해의 트럭은 1977년 처음 시작되어, 유럽을 대표하는 상용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선정하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상으로, 전기차가 ‘올해의 트럭’으로 선정된 것은 역대 최초다.

로저 알름(Roger Alm) 볼보트럭 사장이 지난 23일 프랑스 리옹의 솔루트란스 전시회에서 진행된 시상식에 참가해서 상을 수여받았다. ‘2024년 올해의 트럭’ 심사위원들은 볼보 FH일렉트릭은 뛰어난 성능, 원활한 가속 시스템과 저 소음 및 저 진동 기술 등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지아넨리코 그리피니(Gianenrico Griffini) ‘올해의 트럭’ 심사 위원장은 “볼보트럭은 FH 일렉트릭을 출시하면서 다양한 운송 작업에 적합한 최첨단 배터리 전기트럭 제품군을 선보였다”며, “이는 오늘날 어려운 비즈니스 환경에서도 상용차 업계의 에너지 전환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는 증거다”고 말했다.

로저 알름(Roger Alm) 볼보트럭 사장은 “볼보 FH 일렉트릭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어워드에서 올해의 트럭으로 선정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또한 운송 업계 최초로 올해의 트럭에 볼보의 전기트럭이 선정된 것은 트럭 산업 내 새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박강석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전 세계 상용차 시장에서 인정받는 올해의 트럭으로 선정되며 볼보 FH일렉트릭의 우수성이 또 한 번 세계에 널리 알려져 기쁘게 생각한다”며, “국내 상용차 시장에서도 빠른 시일 내에 볼보 FH일렉트릭을 선보이기 위해 볼보트럭코리아 임직원들을 비롯한 협력사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도 물류 업계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볼보트럭이 상용차 업계의 전동화를 이끄는 선도주자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