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명분 좋고” 한국 고속도로에 픽업트럭 많이 보일 수 밖에

343

최근 1~2년 사이, 픽업트럭 선택지가 늘었다. KG모빌리티 외에도 쉐보레, GMC, 포드 등 점점 늘고 있다. 픽업트럭은 덮개가 없는 적재함을 가진 소형 화물차를 의미한다. 흔히 생각할 만한 포터2 같은 이미지와는 완전히 다르다. 
               

승용 SUV 수준의 인테리어와 디자인을 갖췄다. 요즘은 7~8천만 원 이상 프리미엄 급 모델도 국내에 들어온다. 주요 시장은 미국이며, 그 다음은 중국이 큰 규모다.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소규모다. 연간 2~3만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데, 대부분 KG 모빌리티(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판매량이다.
 
우리나라는 강원도를 제외하면 픽업트럭이 필수는 아니다. 미국처럼 땅이 넓지도 않고 직접 자재를 구매해 물건을 만들거나 수리를 하는 DIY 문화와 거리가 멀기도 하다. 그런데 요즘은 여러 제조사들이 국내 자동차 시장에 픽업트럭을 내놓고 있다.
                 

픽업트럭의 인기는 디자인과 확장성 두 가지 요소가 핵심이다. 픽업트럭은 크고 강인한 느낌이다. SUV보다 더 투박하고 마초적인 느낌이 강하다. 이는 자연스레 남성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큰 차를 선호하는 분위기와 공간성, 실용성을 고려하면 구매할 명분이 차고 넘친다.
                 

확장성의 경우, 실내공간이 넓다. 탑승공간과 적재공간 모두 여유롭다. 덕분에 차박, 캠핑, 각종 자재 운반, 카라반 견인, 쇼핑 등 차 한대로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이러한 장점은 SUV를 앞선다. 또, 오프로드를 고려한 사륜구동 기능이 대거 탑재돼, 험로 주행 시 보다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그밖에 유지비용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화물차로 분류돼, 28,500원의 자동차세가 전부다. 
                   

픽업트럭은 화물차다. 승용처럼 편안하게 타면서 짐도 싣고 다니는 그런 차다. 하지만 덩치 때문에 주차할 공간이 마땅치 않다. 길이만 놓고 봤을 때 5미터를 넘기는 건 기본이며, 5.4미터 이상인 경우도 많다. 오래전 지어진 빌딩 주차장에 진입하다 연석에 부딪히는 사례도 비일비재하다. 심지어, 주차를 제대로 해도 차 길이 때문에 튀어나와, 주변 차량에 피해를 끼치기도 한다. 
             

한편 고속도로에서 지정차로제 위반으로 비판의 대상이기도 하다. 화물차로 분류되어 있기 때문에 1차로 이용은 불가능하다. 4차로 기준 3~4차로로 제한된다.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트럭보다 승용차에 가깝기 때문에 상관 없지 않느냐는 논리 때문이다. 물론, 승용 모델과 비교할 만한 사양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예외로 둘 순 없는 노릇이다.
                     

국내 픽업트럭 시장 규모는 마이너한 수준이다. 하지만 꾸준히 구매하는 마니아층이 존재하고, 자동차와 라이프스타일을 엮는 소비자가 점점 늘면서 관심을 보이는 경우가 늘고 있다. 앞으로 픽업트럭은 더 다양하게 출시될 것이다. 미국처럼 다양한 사이즈의 픽업트럭이 생활속에 녹아들 수 있을까?

“디자인·명분 좋고” 한국 고속도로에 픽업트럭 많이 보일 수 밖에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