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이 재미있는 차”…정의선의 야심작 ‘아이오닉 5N’ 첫 공개

258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과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13일 영국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행사장에서 처음 공개된 아이오닉 5N을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과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13일 영국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행사장에서 처음 공개된 아이오닉 5N을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운전이 재밌어요. 옆에 타는 건 의미가 없을 것 같아요.”

현대자동차가 13일(현지시간) 영국 웨스트서식스주 굿우드에서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N’을 처음으로 공개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행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아이오닉 5N은)주행 성능을 극대화한 스포츠 전기차”라며 “잘 만들어준 연구원들이 자랑스럽고 고맙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은 2015년 당시, 정 현대차 부회장의 주도로 출범했다.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5위 업체 중 유일하게 고성능차를 생산하지 않는 등 그간의 대중차 이미지에서 벗어나 글로벌 자동차 명가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이었다. N브랜드는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 3만대 고지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아이오닉 5N’은 그런 N브랜드가 내놓는 첫 번째 전기차다. 현대차의 최첨단 전동화 기술력이 총동원된 모델이다. 고성능 사륜구동 최고 출력 바탕으로 전‧후륜 모터 합산 478kW(650마력, 부스트 모드 기준)의 최고 출력을 낼 수 있다. 람보르기니 슈퍼카 ‘우라칸 테크니카(최고출력 640마력)’를 비롯해 웬만한 내연기관 기반의 스포츠카 성능을 뛰어넘는다.

현대차가 “과거 유산을 계승해 유연한 전동화를 추진하는 현대차 핵심 전동화 전략인 ‘현대모터웨이’의 실행을 알리는 상징적인 모델”이라고 강조하는 배경이기도 하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아이오닉 5N은 현대차의 유산을 계승해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꿔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올해 상반기(1~6월) 영국 내 현대차 신차 등록 대수가 4만635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4만 908대) 13.3% 증가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기준 2018년(5만 대 이상 판매) 이후 최다 판매 기록이다. 이 기간 영국에서 친환경차 판매 순위에서 4위(2만 2821대)에 오르는 등 전기차가 판매량 성장을 견인했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영국 자동차 시장 점유율은 4.88%로 전체 브랜드 중 8위(상반기 기준)에 올랐다. 현대차는 최근 미국에서도 전기차 판매량 2위와 자사 역대 신차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