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글로벌, BYD 1톤 전기트럭 T4K 1호차 고객 인도

143
GS글로벌 제공GS글로벌 제공

GS글로벌은 BYD와 함께 출시한 1톤 전기트럭 ‘티포케이(T4K)’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전날 GS글로벌은 수도권 공식 딜러사인 ‘신아주e트럭’과 함께 T4K 서울 구로점에서 1호차 인도식을 진행했다. 1호차 주인공은 카누 및 여가활동을 위해 구매한 양상국 고객이다. 카카오T 앱에서 ‘BYD 트럭 구매하기’의 예약 및 상담신청을 통해 최초 출고 고객으로 선정됐다.

GS글로벌과 신아주e트럭은 양상국 고객에게 신차와 함께 카카오T의 웰컴 패키지 선물을 증정했다.

양상국 고객은 “주중은 서울, 주말엔 교외로 잦은 중장거리 이동이 가능한 전기트럭을 고심하던 중 T4K의 주행거리로 시도간 이동이 충분히 가능해 선택했다”며 “카누 장비 등을 넉넉하게 적재할 수 있는 적재함과 야외활동에 유용한 V2L 기능이 최애탬”이라고 전했다.

T4K는 GS글로벌이 BYD와 협업을 통해 한국 소비자의 수요를 반영해 출시한 1톤 전기트럭이다. 국내 1톤 전기트럭 중 최대용량인 82kWh를 장착해 환경부 인증 기준 상온 246㎞, 저온 209㎞ 주행이 가능하다. 모터 출력은 140㎾다. 열안정성이 뛰어난 BYD의 블레이드 배터리, 외부로 전기를 공급하는 V2L기능을 통해 다양한 형태로 활용이 가능하다.

T4K는 현재 서울 구로구와 경기도 오산, 부산·경남의 전용 전시장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향후 서울 용산, 천안, 대전, 대구 및 호남권 2곳을 포함한 주요 거점 지역에 14개의 T4K 전용 영업 지점 및 40여 개의 서비스 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GS글로벌 모빌리티 사업부 담당자는 “1호차 인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 만큼 기다려 주신 많은 고객이 신속하게 T4K를 경험하실 수 있도록 빠른 납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