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 티볼리, 소형SUV 홍수 속에도 사랑받는 이유 ‘갓성비’

253

더 뉴 티볼리.

KG 티볼리, 소형SUV 홍수 속에도 사랑받는 이유 ‘갓성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KG모빌리티는 지난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티볼리’를 출시했다. 2015년 출시된 티볼리의 두 번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최근 경쟁 소형SUV 값이 급격히 상승하는 추세 속에서도 티볼리는 2000만원대의 저렴한 가격과 심플한 디자인으로 ‘생애 첫 차’로서 선택받고 있다.

더 뉴 티볼리는 초기 모델에서 제공하다가 사라진 1.6 가솔린 모델을 다시 추가했다. 저렴한 가격대를 찾는 수요를 재공략하기 위해서다. 티볼리 1.6은 가장 저렴한 트림이 1883만원부터 시작해 구매 부담을 줄였다.

기존 1.5 가솔린 터보는 트림별 시작가격이 2209만~2698만원이다. 경쟁 관계에 있는 현대차 코나 1.6 가솔린 터보가 2537만원부터 시작하는 점을 비교하면 300만원 가량 저렴하다.

더 뉴 티볼리.

KG 티볼리, 소형SUV 홍수 속에도 사랑받는 이유 ‘갓성비’

이미지 확대보기

가격 경쟁력은 티볼리가 국내 소형SUV 시장에서 아직도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는 결정적인 요인이다. 티볼리는 2015년 첫 모델이 출시돼 국내 소형SUV 돌풍을 이끌었다.

물론 판매실적은 작년 기준으로 월 평균 1000여대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월 평균 5000대를 팔아치우던 과거와 비교하면 판매 동력이 떨어진 것도 사실이다. 이는 기아 셀토스, 현대차 베뉴·코나, 르노코리아 XM3,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트랙스 크로스오버 등 경쟁 소형SUV가 대거 등장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기아 스토닉, 르노 캡처(QM3) 등 부진 끝에 국내 시장에서 사라진 소형SUV도 있는 점도 생각해보면 여전히 시장에서 경졍력 있는 차량이라는 것도 대단한 점이다.

더 뉴 티볼리 실내 이미지(오렌지 인테리어).

KG 티볼리, 소형SUV 홍수 속에도 사랑받는 이유 ‘갓성비’

이미지 확대보기

티볼리가 가진 또 다른 무기는 디자인이다. 모던하고 볼륨감 있는 범퍼 디자인을 바탕으로 스포티한 형상의 인테이크 그릴을 통해 SUV스러운 강인함을 가지고 있다.

내부는 플로팅 타입 AVN과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를 새롭게 적용한 단순하면서도 실용성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천연가죽 시트 인테리어는 새롭게 선보인 오렌지 인테리어 패키지와 그레이 투톤, 블랙인테리어 등 3가지를 준비해 개성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디자인은 티볼리가 한때 소형SUV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할 수 있었던 동력이기도 했다. 특히 티볼리는 여성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모델로 이름났다. 국토교통부 자료 등에 따르면 티볼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여성 운전자들에게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모델에 올랐다. 경차와 준중형차가 지배하던 엔트리카 시장에서 소형SUV 트렌드를 주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KG모빌리티 관계자는 “티볼리는 2015년부터 2023년 5월까지 누적 29만대를 육박하는 판매를 기록하며 명실상부 소형SUV 시장을 개척하고 성장시켰다”며 “새롭게 선보인 더 뉴 티볼리는 고객 니즈는 물론 갓(God)성비를 더한 만큼 정체기에 접어든 소형SUV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