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초비상!!” 10분이면 완충, 중국 초고속 가성비 배터리 나온다

189

전기차 충전 시간 단축 전망
BYD와 CATL, 10분 충전 기술 개발
충전 인프라 업데이트 필요

10분이면 완충 되는 LFP 배터리 나온다

전기차 예시 - 출처 : BYD
전기차 예시 – 출처 : BYD

전기차 충전의 지루함을 해결하기 위한 혁신이 다가오고 있다. 중국BYD와 CATL이 개발 중인 리튬 인산철(LFP) 배터리는 단 10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고 알려졌다. 이는 전기차 소유자들의 가장 큰 불만 중 하나인 긴 충전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는 희망을 준다.

전기차 충전 예시 - 출처 : BYD
전기차 충전 예시 – 출처 : BYD

전문가들은 가격과 충전 속도 두 가지만 해결돼도 내연기관차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즉, 이번 소식처럼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가 출시될 경우, 관련 시장을 지배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질 수 있다.

BYD 블레이드 2.0, CATL 기린 2.0

블레이드 배터리 셀 예시 - 출처 : BYD
블레이드 배터리 셀 예시 – 출처 : BYD

카뉴스차이나의 보도에 따르면, 두 회사는 올해 말까지 초고속 충전 LFP 배터리를 출시할 예정이다. BYD 블레이드 2.0과 CATL 기린 2.0 배터리 팩은 모두 6C 충전 속도를 자랑한다. 이는 배터리 용량의 6배 전류로 충전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100Ah 배터리는 600A로 충전 가능하다. 그러나 이러한 속도를 지원하려면 이만한 충전 용량을 제공하는 초고속 충전기가 필수적이다. 그렇지 않으면 온전한 충전 속도를 보장할 수 없다.

점점 빨라지는 충전 속도

기린 배터리 셀 예시 - 출처 : CATL
기린 배터리 셀 예시 – 출처 : CATL

구체적인 세부 사항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중국 언론에 따르면 현재 4C 등급 배터리용 DC 급속 충전기는 최대 480kW의 전력과 615A의 전류를 제공할 수 있다.

더 빠른 충전을 위해서는 전압 또는 전류를 더 높여야 하는데, 이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하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이미 화웨이가 600kW 급 급속 충전기를 배치했으며, 리 오토는 내년까지 5,000기의 5C 급 급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