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신종 폭탄” 이런 차 보이면 무조건 신고하고 도망가세요!!

113

고속도로 자율주행 논란
버스기사의 기지로 사고 예방
현행 자율주행 기술, 완벽하지 않아

신형 싼타페 오너, 초대형 사고 낼 뻔

자율주행 후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례 - 출처 : 한문철 TV 캡처
자율주행 후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례 – 출처 : 한문철 TV 캡처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을 켜놓고 잠든 운전자로 인해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뻔했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올라온 영상은 이 사건을 상세히 보여줬다.

28인승 버스를 운전하던 A씨는 고속도로 1차로에서 느리게 주행 중인 신형 싼타페 차량을 발견했다. 그는 클랙슨을 눌렀지만 차량은 여전히 저속 주행을 이어갔다.

A씨는 비상등을 켜고 차량을 주의 깊게 관찰했다. 그는 결국 2차로로 이동해 추월했고, 운전자가 자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A씨는 “자율주행 모드가 아닐까”라고 생각하며, 앞에서 속도를 줄여 차량이 차로를 바꾸도록 유도했다. 이렇게 해서 싼타페 차량은 휴게소 입구까지 이동했다.

다행히 자율주행 기능 역이용해 멈췄다

자율주행 후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례 - 출처 : 한문철 TV 캡처
자율주행 후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례 – 출처 : 한문철 TV 캡처

A씨는 휴게소 입구에서 차량을 세우기 위해 자신의 버스를 점점 속도를 줄였다. 결국 싼타페 차량은 오른쪽으로 기울어 연석에 부딪혀 정지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완전 자율주행 모드는 아직 안 된다. A씨가 한 생명을 살렸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런 운전자는 면허를 취소하고 구속해야 한다”는 의견부터 “버스 기사님께 평생 감사해야 한다”는 반응까지, 많은 이들이 A씨의 행동을 칭찬했다.

자율주행, 현행 수준으론
손 떼면 절대로 안 된다

고속도로 HDA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고속도로 HDA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현재 국내에 출시된 차량 대부분은 자율주행 레벨 2 ~ 레벨 2.5 수준이다. 전방 차간거리 유지, 구간 별 속도 조절, 차로 유지, 크루즈 컨트롤이 동시에 동작한다. 사실상 레벨 1 기능 여러 개가 동시에 작동하는 수준이다.

위와 같은 이유로 주변 교통흐름을 읽고 알아서 경로를 조정하거나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자동으로 회피하는 일은 없다. 또, 분기점, 출구 등에서 스스로 빠져나갈 수도 없다. 결국 운전자는 반드시 운전대를 잡고 전방 시야를 확보해야 한다.

HDP (자율주행 레벨 3) 예시 - 출처 : 기아
HDP (자율주행 레벨 3) 예시 – 출처 : 기아

조만간 자율주행 레벨 3가 탑재된 차량이 소수 출시될 예정이지만, 고속도로 한정이며 전방 시야 확보가 강제된다. 단, 휴대폰으로 영상을 시청해도 도로교통법 위반이 아니다. 자율주행과 관련된 현행법상 레벨 3 이후부터 가능하기 때문이다.

결국 전국의 모든 차들은 완전 자율주행을 기대할 수 없다. 길이 쭉 뻗은 고속도로라 할지라도 반드시 운전에 집중해야 한다. 미국에선 비슷한 이유로 사망사고까지 발생한 사례가 많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