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모빌리티쇼]모터쇼 밖으로 나온 르노… ‘그랑 클레오스’ 효과 잇는다

190

4년 만의 신차 ‘그랑 클레오스’로 부산모빌리티쇼에서 주목 받고 있는 르노코리아가 흥행 고삐를 당긴다. 전시장 밖에서 별도로 신차 시승 체험 행사를 마련하며 높은 관심을 판매로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르노코리아는 27일 부산모빌리티쇼 언론 공개행사에서 그랑 콜레오스를 처음 공개했다. 르노의 첫 SUV로 글로벌에서 큰 인기를 얻은 ‘콜레오스’에 크다는 뜻의 프랑스어 ‘그랑’을 더했다. 이름에 걸맞게 넓은 뒷좌석 공간이 돋보인다. 4780mm의 차체 길이에 2820mm의 앞뒤 축 간 거리를 지녔다. 트렁크 적재 공간도 넉넉하다. 뒷좌석을 접으면 최대 2034리터까지 물건을 실을 수 있다.

그랑 콜레오스 전면부엔 프랑스 완성차 브랜드 르노를 상징하는 ‘로장주’ 엠블럼이 부착됐다. 차량 후면의 중앙에도 로장주 엠블럼이 자리하고 있다. 또, 3D 타입 풀 LED 리어(후면) 램프를 좌우로 넓게 배치했다. 모든 트림에 프로젝션 타입의 풀 LED 헤드램프와 LED 주간 주행등을 탑재했다.

그랑 콜레오스는 안전성을 강조한다. 최대 31개의 ADAS(최첨단 주행 보조 기능)를 제공한다. 또, 자율주행 레벨 2 수준의 주행 보조 기술인 ‘액티브 드라이버 어시스트’를 모든 트림에 기본 탑재했다. 국내 최초로 도심 도로까지 반영한 ADAS 전용 지도를 스트리밍 형태로 제공한다.

그랑 콜레오스 최고출력은 245마력, ‘E-Tech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1.64kWh 배터리에 하이브리드 전용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멀티모드 오토 변속기를 넣었다. 시속 40km 이하 도심 구간에선 최대 75%까지 전기 모드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실내 전면부에는 총 3개의 스크린이 장착됐다. 12.3인치 TFT 클러스터(계기판), 12.3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뿐 아니라 동승석에도 12.3인치 디스플레이가 들어갔다.

그랑 콜레오스는 올 하반기 중 고객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27일부터 부산모빌리티쇼 르노코리아 부스와 전국 전시장에서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전시장 야외에는 르노 마스터 및 마스터 캠핑카를 전시하고 뉴 르노 아르카나와 뉴 르노 QM6 시승이 가능한 ‘르노 익스피리언스’ 부스를 조성했다. QM6는 르노코리아 중형 SUV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모델이다. 기존 XM3에서 이름을 바꾼 아르카나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945대 판매되며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이 568대로 아르카나 판매량의 60.1%를 차지했다.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은 “125년 역사 르노는 ‘매일을 함께하는 차’라는 브랜드의 DNA를 기반으로 일상에서의 혁신을 추구해 왔다”며 “그랑 콜레오스는 이러한 르노의 DNA를 바탕으로 강력하고 광범위한 글로벌 협력, 국내 연구진들의 휴먼 퍼스트 기술 구현을 위한 열정, 부산공장 및 협력업체들의 뛰어난 생산 노하우와 품질 경쟁력이 어우러져 탄생한 차량”이라고 말했다.부산=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