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안고 운전하지 마세요” 교통사고 위험 4.7배 급증

102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 사진. 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안은 채 운전하면 교통사고 위험성이 4.7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개인택시 면허 교육생 669명을 대상으로 사고 위험을 평가한 결과, 반려동물을 안은 운전자의 인지·반응·조작 능력이 확연히 둔화됐다고 밝혔다.

실험 결과, 반려동물을 안은 운전자는 그렇지 않은 운전자보다 공간지각능력 평가에서 외부 경계선 침범을 9.7배 많이 했으며, 코스 운행 시간은 1.4배 높아졌다.

종합운전능력 평가 때도 반려동물 동반 운전자는 외부 경계선을 6.3배 더 많이 침범하고, 코스 운행 시간도 1.5배 더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동반 운전이 미동반 운전보다 사고 위험성이 평균 4.7배 높다고 공단은 분석했다.

이는 △전방시야 가림 △집중력 분산 △대처능력 저하 등의 가능성이 높고, 반려동물의 돌발행동으로 사고 위험 또한 높아지기 때문이다.

교통안전공단 반려동물 동반 운전 위험성 평가 모습 (교통안전공단 제공) 2024.2.21/뉴스1교통안전공단 반려동물 동반 운전 위험성 평가 모습 (교통안전공단 제공) 2024.2.21/뉴스1

공단은 대국민 교통사고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반려동물 동반 운전 에티켓 등 안전조치를 소개했다.

우선 반려동물과 동반해 운전할 경우 이동형케이지, 운반상자 전용 안전벨트 등을 이용해야 한다. 또 반려동물용 바닥 카시트를 사용하고, 반려동물을 운전석 주변에서 분리해야 한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운전자가 영유아, 동물을 안고 운전장치를 조작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권용복 이사장은 “작고 소중한 우리 가족 반려동물과 차량에 동승할 때에는 반드시 안전조치를 취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