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 출시 예상시기 2028년으로 미루고 자율주행 레벨 낮춘다

164
애플카 상상도크게보기애플카 상상도

애플이 개발 중인 야심 찬 ‘애플카’의 출시를 2년가량 늦춘 2028년으로 미루고, 자율주행 기능 수준도 낮추기로 결정했습니다.

블룸버그는 23일(현지 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처음에는 완전한 자율주행차를 목표로 했지만, 이제는 더 제한된 기능을 갖춘 전기차를 개발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출시 일정도 예상보다 지연되어 빨라도 2028년에 애플카가 선보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는 기존의 예상 출시일보다 약 2년가량 늦춘 것입니다.

애플카 프로젝트 관계자는 “이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케빈 린치와 최고경영자인 팀 쿡 등이 참여한 회의를 통해 이처럼 새 전략이 수정됐다”고 전했습니다.

애플카는 애플의 역사상 가장 큰 프로젝트로 여겨 왔습니다. 코드명이 ‘타이탄'(Titan)과 ‘T172’인 애플카 프로젝트는 2014년부터 진행되어 왔으며, 경영진 교체와 출시 일정 연기 등 여러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애플은 지난 2022년까지만 해도 2026년에 완전한 자율주행차를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애플은 이 기능을 가진 차량 출시가 어려워짐에따라 현재는 테슬라의 기본 운전자 보조 기능과 유사한 차량을 개발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레벨 2+’라 불리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채택해 출시할 계획이며, 초기에는 ‘레벨 5’를 추구했던 계획을 ‘레벨 4’로 낮추었는데 이제는 이보다 더 낮은 수준의 시스템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해집니다. ‘레벨 2+’는 운전자가 주의를 기울이고 언제든지 운전대를 잡아야 하는 시스템으로,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유사합니다.

애플은 이러한 새로운 전략에 대한 논의를 유럽의 제조 협력사들과 진행했고 애플카를 출시한 후에도 ‘레벨 4’를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애플 CEO 팀 쿡, 출처=뉴시스크게보기애플 CEO 팀 쿡, 출처=뉴시스

애플은 여러 해 동안 동력 장치, 자율주행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자동차 내·외관, 기타 핵심 부품 개발에 많은 투자를 했지만 아직까지 공식 프로토타입 단계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경영진은 애플카가 아이폰에서 누리고 있는 것과 같은 수익성을 창출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지만, 이번 새로운 전략이 애플에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