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A모빌리티]현대모비스, 전동화 앞세워 유럽 수주 ‘2배’ 목표

166

현대모비스가 유럽 모빌리티 시장 공략을 위한 전동화 기술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는 4일(현지시각)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 2023 프레스데이에서 ‘모비스 모빌리티 무브 2.0’을 주제로 유럽 시장 전략을 소개했다. 현대모비스의 올해 유럽 지역 수주 목표는 12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실적보다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악셀 마슈캬 현대모비스 글로벌 영업 담당 부사장이 IAA 모빌리티 2023에서 유럽 모빌리티 시장 공략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악셀 마슈카 현대모비스 글로벌 영업 담당 부사장은 “올해 유럽 지역 수주는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며 “오는 2030년까지 유럽 시장에서 연평균 30% 이상의 매출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배터리 시스템(BSA)과 동력전달(PE) 시스템 등 전동화 핵심 부품을 필두로 차세대 샤시 기술과 커넥티비티 등 3대 솔루션으로 유럽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전시회에 기아 EV9에 장착한 BSA와 PE 시스템, 차세대 전동화 플랫폼 e-CCPM을 통해 전동화 경쟁력을 선보였다. 아울러 고성능 전기차를 위한리는 800V 고전압 배터리시스템과 3세대 PE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악셀 마슈캬 현대모비스 글로벌 영업 담당 부사장이 IAA 모빌리티 2023에서 유럽 모빌리티 시장 공략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유럽 공략 솔루션에는 차세대 샤시 기술과 커넥티비티 분야도 포함된다. 현대모비스는 ‘X-By Wire’와 ‘5G 기반 V2X 통합제어’ 기술로 유럽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모비스는 전자식 조향(Steer-By-Wire)과 전자식 제동(Brake-By-Wire), 독립형 후륜 조향(Rear Wheel Steering) 등 핵심 By Wire 솔루션을 확보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레벨4 자율주행 핵심 기술인 5G 기반 V2X 통합제어 기술 개발에도 착수했다. 5G 통신 모듈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현대모비스는 V2X 기술까지 융합한 텔레매틱스 신제품을 조만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전시 시간 현대모비스는 해외 고객사 대상 ‘프라이빗 존’을 마련하고 양산 가능 신기술 20종을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폭스바겐과 BMW, 다임러 등 유럽 주요 완성차 고위 임원들이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연 기자 chiyeon@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