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연상 남편 노총각 될까봐 먼저 청혼했다는 176cm 미녀

232

정다혜

중학교 때 이미 174cm였다는
176cm 미녀배우 정다혜 근황

중학교 3학년 때 이미 키가 174cm였다는 배우 정다혜. 길거리 캐스팅으로 잡지 모델로 데뷔, 2001년 큰 사랑받은 SBS 드라마 ‘피아노’에서 조인성의 여동생 주희 역할을 맡으며 본격적인 배우로 활동을 시작합니다.

이후 비의 데뷔곡인 ‘나쁜남자’의 뮤직비디오 주인공, ‘늑대의 유혹’의 터프한 여고생 다름 역할로 주목받았으며, tvN의 개국공신 드라마인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주인공 영애의 동생 영채 역할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러던 정다혜는 2011년 27세의 다소 이른 나이에 10살 연상인 현재의 남편과 돌연 결혼을 선택해 놀라움을 안겼는데요. 어느덧 결혼 13년 차 두 아이의 엄마가 된 그녀가 오랜만에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 등장해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자신의 선택이었지만 30대라는 시간을 오롯이 육아만 하며 지내다 보니 일, 세상과 단절되어 괜히 억울하고 힘든 것 같다며 솔직한 마음을 전한 정다혜. 그런 그녀가 이른 결혼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당시 37세였던 남편이 자신과 헤어지면 노총각이 되는 건 아닐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먼저 남편에게 청혼을 했고, 남편은 “그럼 나야 땡큐지”라며 화답해 ‘막돼먹은 영애씨’ 촬영 도중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결혼과 출산으로 공백기는 있었지만 아예 배우 활동을 중단한 것은 아닌 정다혜. 2017년 JTBC ‘품위있는 그녀’와 2018년 MBC ‘이리와 안아줘’에 출연하기도 했는데요. 이후 가족들과 제주도에서 거주하다 최근 3년 만에 다시 서울로 상경했다고 합니다.

여유로운 성격이라 자신이 전원과 자연생활이 잘맞는 줄 알았다는 정다혜. 살아보니 ‘역시 나는 서울 사람이구나’싶었다고 하는데요. 이왕 서울로 복귀한 만큼 2024년에는 새로운 작품으로 곧 만나기를 기대해 보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