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보의 마지막 V12, 1850마력 오로라 하이퍼카

194

6.6L 1850마력 가솔린-전기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오로라 하이퍼카가 베일을 벗었다

젠보 오로라(Zenvo Aurora)의 출시는 16년 역사를 정의해 온 잔인한 ST1과 TSR 모델에서 벗어나 덴마크 슈퍼카 메이커의 재탄생을 의미한다.

젠보의 회장 겸 최고상업책임자인 옌스 스베드럽(Jens Sverdrup)은 “우리는 처음에 이 차가 무엇이어야 하는지 근본적인 의문을 품었습니다”라고 말한다. “내가 왜 이 차를 사야 할까? 왜 젠보여야 할까?”

이 질문에 대한 젠보의 대답은 토르의 망치에서 따온 묠너(Mjølner)라는 이름의 강력한 6.6L 쿼드 터보차저 V12 엔진이다. 이 파워 플랜트는 8000rpm에서 1250마력(bhp)을 내다가 1800rpm에서 레드라인에 도달한다.

스베드럽은 “외계인이 우연히 레이싱 트랙에 착륙했다가 우리의 V12 엔진 소리를 들으면 머리카락이 솟고 눈에서 눈물이 글성일 것입니다”라고 말한다. “우리는 감정적인 존재이며, ‘소리는’ 무척 중요합니다.” 그는 곧 시행될 유로 7 배기가스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하이브리드화 요소가 여전히 필요하지만, 이번이 이런 화려한 엔진을 생산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가장 빠른 오로라에는 기어박스와 각 앞바퀴에 각각 하나씩 통합된 세 개의 EV 모터가 장착되어 각각 200마력을 내고 시스템 출력을 1850마력으로 끌어올렸다.

젠보는 이 정도 출력이면 0→시속 100km 스프린트를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보다 빠른 2.3초 만에 주파할 수 있으며, 최고시속은 450km 이상 올라간다고 말한다. 또한 전기로만 약 21마일(33.8km)을 주행할 수 있다. 스베드럽은 “새벽 5시에 V12에 시동을 거는 것은 점점 더 용납되지 않는 일”이라고 인정했다.

오로라의 실내는 운전자가 최대한 몰입할 수 있도록 하면서도 차량의 기술과 연결성을 ‘실용적’으로 유지하는 것에 목표를 두었다. 대형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는 없으며, 대신 3개의 디지털 계기판 중 하나를 통해 스마트폰 미러링이 제공된다. 이는 아우디 TT에서 볼 수 있는 것과 유사한 방식이다.

스베드럽은 기존 터치스크린이 없는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이 차는 일상 탈출을 위해 운전합니다. 어떤 면에서는 오토바이와 비슷합니다. 드라이브를 하면서 잠시 머리를 식히기 위해 운전하는 것이죠.”

오로라는 두 가지 사양으로 제공된다. 민첩하다는 의미의 아길(Agil)과 투어링의 투르(Tur)다. 아길은 트랙에 초점을 맞춘 사양으로, 두 개의 프런트 모터를 생략하고 후륜구동 방식을 채택해 건조 중량이 1300kg에 불과하다. 접지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에어로다이내믹 부속장치도 추가되었다.

반면, 투르는 앞 차축에 토크 벡터링이 적용된 사륜구동 방식으로, 아길의 에어로 포일과 대형 리어 스포일러를 생략해 더욱 안정적인 온로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추가 모터와 함께 더욱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적용하여 건조 중량이 150kg 증가했다.

가격은 360만 유로(약 51억590만 원)부터 시작하며, 커스터마이징 및 옵션에 대한 프리미엄은 미정이다. 젠보는 2025년부터 각 사양별로 50대씩 총 100대를 생산할 계획이며, 고객 인도는 1년 후부터 시작된다. 

젠보, ‘엔트리 레벨’ V6에 대한 힌트
젠보는 오로라의 새로운 ZM1 모노코크를 기반으로 한 “주니어 하이퍼카”를 고려하고 있다. 스베드럽은 이 디자인이 “완전” 모듈식이라며,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오로라의 탄소섬유 서브프레임을 덜 이국적인 소재로 교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론적으로는 하이퍼 SUV와 같은 오프로드 차량을 만들 수 있지만, 이론적으로만 그럴 것 같지는 않습니다”라며 플랫폼의 유연성과 잠재력을 암시했다.
스베드럽은 오로라의 V12 엔진도 여러 구성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다며, V6 및 V8 레이아웃이 설계에서 파생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론적으로 배기량은 6.6L 12기통 유닛과 선형적으로 확장되어 각각 3.3L와 4.4L리터의 배기량을 제공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