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전기차 배터리 자율등록제 정착 협력

230
한상윤 BMW코리아 대표이사(왼쪽),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강남훈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회장이 18일 전기차 배터리 정보 제공 및 활용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상윤 BMW코리아 대표이사(왼쪽),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강남훈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회장이 18일 전기차 배터리 정보 제공 및 활용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BMW코리아가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와 ‘국민 참여형 전기차 배터리 자율등록제’ 추진에 동참하고 배터리 정보 제공 및 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 자율등록제란 본인 소유 전기차 배터리 정보(배터리 식별번호)를 제작사에 요청하고, 관련 정보를 제공받아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관리하는 배터리 정보 플랫폼에 자율적으로 등록하도록 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투명한 정보 공개를 통해 소비자들의 전기차 배터리 화재사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등록된 정보는 배터리 화재사고 등 분쟁 발생 시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전기차 배터리 자율등록제는 오는 9월부터 BMW와 더불어 정보 제공이 가능한 제작사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BMW코리아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전기차 배터리 자율등록제가 올바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전기차 배터리 화재사고 원인 조사 ▲전기차 배터리 이력관리를 위한 정보 제공 및 절차 간소화 ▲전기차 배터리 등 검사 및 정비에 필요한 정보 제공 ▲기타 전기차 분야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항을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상윤 BMW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국내에도 더욱 더 안전하고 투명한 전기차 소유 문화가 자리잡길 바란다”며 “BMW코리아는 한국 고객들이 전기차를 보다 유용하면서도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