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기술과 장인정신의 만남···벤틀리,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 바디킷 선봬

488

벤틀리모터스코리아가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컨티넨탈 GT와 플래그십 스포츠 럭셔리 세단 플라잉스퍼의 스타일과 퍼포먼스를 향상시키는 전용 바디킷,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Styling Specification)’을 공식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은 벤틀리의 우아함과 스포티함을 형상화한 스페셜 디자인 옵션으로, 벤틀리의 오랜 모터스포츠 노하우와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하고 장인정신으로 완성한 벤틀리 차량 전용 바디킷이다.

벤틀리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 바디킷 장착 이미지 (사진=벤틀리모터스코리아)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은 프론트 범퍼 스플리터, 사이드 스커트, 리어 디퓨저와 트렁크 상단에 부착되는 스포일러로 구성된다. 모든 파츠는 장인의 수작업으로 제작되며, 가벼우면서도 강철보다 단단한 카본 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소재를 사용해 경량성과 내구성을 갖췄다.

바디킷에 사용되는 카본 섬유는 모두 같은 방향의 트윌 패턴으로 직조돼 균일한 강도를 지닐 뿐만 아니라 시각적 만족감을 선사한다. 특히 차체 중앙을 기준으로 좌우가 완벽한 대칭을 이뤄 벤틀리 차량의 아름다운 디자인과 조화를 이루며, 심미적 완성도를 높여준다.

벤틀리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 바디킷 장착 이미지 (사진=벤틀리모터스코리아)

사이드 스커트에는 3차원 일렉트로포밍(electroforming) 기술로 새겨진 메탈릭 벤틀리 배지가 부착된다. 바디킷 표면에 기포 형성을 방지하기 위해 특별한 형상으로 디자인된 배지는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 장착 차량의 측면에 시선을 사로잡는 포인트를 더해준다.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은 단순한 액세서리를 넘어 신차 개발에 준하는 프로세스에 따라 개발됐다. 개발 과정에는 벤틀리의 고성능 모델과 레이스카를 개발한 엔지니어링 팀이 직접 참여해 최상의 카본 섬유 소재를 선정하고 이상적인 성능을 완성했다.

엔지니어링 팀은 컴퓨터 유체역학 시뮬레이션을 통해 공기역학 성능을 최적화했으며, 나아가 실물 프로토타입을 제작, 풍동 실험과 10만km 넘는 테스트 주행을 거치며 성능과 내구성을 검증했다.

벤틀리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 바디킷 장착 이미지 (사진=벤틀리모터스코리아)

그 결과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 장착 시 고속 안정성과 가속 및 제동 시 안정성, 코너링 성능의 향상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이에 더해 엔진과 브레이크의 냉각 성능 향상, 소음 및 진동 최적화 등 전반적인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스타일링 스페시피케이션은 컨티넨탈 GT와 플라잉스퍼 등 2개 모델에 장착이 가능하며, 신차 구매 시 장착 옵션으로 선택하거나 이미 컨티넨탈 GT와 플라잉스퍼를 보유한 고객이 벤틀리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후 장착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벤틀리 서울, 부산 및 대구 부티크 전시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