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모빌리티, 에디슨모터스 최종 인수 예정자 선정…”상용차 확장”

182

KG모빌리티 평택공장 전경.

KG모빌리티, 에디슨모터스 최종 인수 예정자 선정…”상용차 확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KG모빌리티는 에디슨모터스 최종 인수 예정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에디슨모터스는 지난 1월 법원으로부터 기업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내려진 후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인가전 M&A 절차가 진행 중에 있었다. KG 모빌리티는 지난 3월 투자희망자 LOI 접수에 이어 예비실사 진행 후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최종 인수 예정자 선정으로 에디슨모터스는 회생계획안을 작성해 법원에 제출하고, 관계인 집회를 통해 회생계획에 대한 채권자 동의가 있을 경우 회생절차를 종결한다.

KG모빌리티는 ▲대형 전기 버스에 국한된 라인업의 한계 극복 위한 중·소형 트럭 버스 등 제품 라인업 확대 ▲연구개발 및 구매소싱 분야의 협업 강화 ▲효율성 증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 ▲글로벌시장 확대로 판매물량 증대 등 통해 향후 에디슨모터스를 명실공히 종합 상용차 회사로 발전 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빠른 시일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성장성이 제한적인 내수 위주 사업구조를 벗어나 아세안 지역 등 글로벌 시장도 함께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효율성 증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을 위해 에디슨모터스 공장의 직접적인 생산효율성 증대는 물론 KG모빌리티와 에디슨모터스 부품공급망 공유 등을 통한 양사간 구매 시너지 제고 및 광범위한 연구개발분야 협업을 통해 신제품 개발주기 단축은 물론 개발비용 절감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KG 모빌리티는 “고객신뢰 회복과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에디슨 모터스의 신속한 회생절차 종결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KG 모빌리티와 에디슨모터스가 협력을 통해 구매, 생산, R&D, 국내.외 판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며 “인수 후 영업망 회복 등을 바탕으로 판매 증대와 수익성 개선 그리고 글로벌시장 확대를 통해 에디슨모터스를 우리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종합 상용차회사로 성장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