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돌려놓은 ‘지프’… 평균 8.6% 인하

218

스텔란티스코리아가 주요 차종 가격을 평균 8.6% 내렸다.

스텔란티스코리아에 따르면 지프 주요 차종 가격은 최소 6.1%에서 최대 10.1%까지 인하했다. 스텔란티스코리아 관계자는 “그간 불안한 세계 정세와 더불어 원자재 비용 급등이 촉발한 가격 인상 요인이 일부 해소됐다고 판단했다”면서 “시장 변화에 보다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은 물론,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SUV시장에서의 경쟁 우위를 보다 공고히 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랭글러 루비콘 2도어 모델은 기존 7710만 원에서 6990만 원으로 9.3% 조정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루비콘 4도어는 8110만 원에서 7390만 원으로 낮아졌다. 루비콘 4도어 파워탑은 8460만 원에서 7750만 원으로 조정됐다. 오버랜드 4도어 트림은 하드탑이 7290만 원, 파워탑이 7650만 원으로 각각 조정됐다.

올 뉴 그랜드 체로키의 경우 오버랜드 트림은 기존 9350만 원에서 8470만원으로 9.4% 낮췄다. 리미티드 트림은 기존 8550만 원에서 10% 이상 인하된 7690만 원으로 가격을 조정했다.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는 리미티드 트림 가격이 8.5% 인하돼 기존 1억320만 원에서 9440만 원으로 떨어졌다. 최상위 트림인 써밋 리저브 트림은 1억2120만 원에서 7.7% 내린 1억 1190만 원에 판매된다.

그랜드 체로키 L 오버랜드 트림은 기존 9820만 원에서 9.3% 인하된 8910만 원, 써밋 리저브 트림은 9880만원으로 8.7% 하향 조정했다. 글래디에이터도 7990만원으로 6% 이상 조정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여기에 추가로 개소세 및 각 딜러 혜택을 적용하면 최대 15.7%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