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역주행’ 아나운서 김대호의 보물車… “왜 아나운서계 기안84인지 알겠네”

193

최근 ‘나 혼자 산다’로 솔직한 일상을 공개하면서 인기 역주행 중인 김대호 아나운서.
이미 ‘아나운서계의 기안84’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털털하고 편견 없는 일상이 많이 공개돼 있었습니다.
김대호 아나운서의 차량 역시 공개 되어 화제를 모은 적 있었는데요. 기안84보다도 더 특이합니다.
그는 지난 2022년 10월 MBC 아나운서국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차를 공개했습니다. 그의 차는 바로 다마스.

그는 “데일리카는 없다.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을 하는데 레저와 긴급상황 때 이용하는 차”라고 하며 자신의 차를 소개했습니다.
이어 그는 “요새 차박을 많이 하지 않느냐. 이 차는 내부가 크며 승차감은 별로다. 문도 잘 안 열리는 편” 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또 그는 “그렇지만 이 차는 귀하다면 귀한 차, 이미 단종이 됐다. 중고 가격으로 400만 원 좀 넘게 주고 샀다”며 “이 차는 싸고 귀여웠다. 수동운전을 하는데 재밌더라. 게임을 좋아하는데 게임하는 느낌도 나고. 위에 짐을 실을 수도 있고 내가 올라가도 된다”며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한 달 유지비로 얼마를 쓰느냐”는 질문에 “타는 만큼 내는 보험을 이용하기 때문에 보험료도 별로 안 나온다. 월 유지비로 따지면 2~3만 원 나오려나?”하고 대답해 주위의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다마스는 1991년부터 2021년까지 대우자동차와 라보가 함께 생산한 한국GM의 상용차량입니다. 적재량이 압도적인 데 비해 배기량이 800cc인 경차입니다.
2021년 단종 때까지 자동변속기가 없는 수동형 모델이었으며 에어백, 알루미늄 휠 등의 사양이 없고 에어컨도 옵션입니다. 풀옵션 가격이 1000만 원 전후로 30년간 오랫동안 사랑받은 서민들의 발입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