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보니 13배 효과” 운전자들, 고속도로에서 덕분에 살았다 대 환호!!

113

고속도로 2차 사고 주의
불꽃 신호기로 안전 확보 가능
여름 휴가철 장거리 운전자 대비 필요

고속도로 2차 사고의 치명적 위험과 예방 대책

교통사고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교통사고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는 치명적이다. 고속도로에서는 차량들이 빠른 속도로 주행하기 때문에 가벼운 접촉 사고도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특히, 2차 사고는 더욱 위험하다. 2차 사고는 사고 현장을 미처 인지하지 못한 차량이 후속 사고를 일으키는 상황을 말한다. 이는 매년 발생하는 치명적인 사고 유형 중 하나다.

과거 위와 유사한 교통사고 사례를 보자. 터널 내에서 비상 정차한 차량이 뒤따르던 25톤 급 탱크로리에 의해 대형 사고로 이어졌다.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는 2차 사고의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주는 예다.

사실상 사망 확정
2차 사고 매우 위험

고속도로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고속도로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이러한 사고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매년 명절과 휴가 시즌에 대대적인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3년간 2차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80명에 달하며, 2차 사고의 치사율은 1차 사고보다 7배나 높다.

이 때문에 최근 정부는 교통사고 발생 시 자동으로 문자 알람 혹은 교통시설로 안내 메시지를 보내는 경보 시스템을 구축할 정도다. 

삼각대 대신, 불꽃 신호기 적극 추천
효과 13배, 안 볼 수가 없다!

불꽃 신호기 예시 - 출처 : 프리픽
불꽃 신호기 예시 – 출처 : 프리픽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사고나 고장 시 안전 삼각대 대신 불꽃 신호기를 사용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안전 삼각대의 가시거리는 150m에 불과하지만, 불꽃 신호기는 2km 밖에서도 식별 가능하다. 이는 약 13배의 시인성 차이다. 또한, 차량 비상등의 가시거리는 1.5km, 불꽃 신호기는 900m다.

불꽃 신호기는 한 번 켜면 20~40분 동안 타오르며, 낮과 밤 모두 사용이 가능하다. 야간 운전이 많다면 불꽃 신호기를 구비하는 것이 특히 중요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