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의 상징?!” LG, 캐딜락 리릭 ‘국내 1호차’ 구매

77

LG 그룹과 GM의 전기차 동맹 강화, 그 상징은 리릭?!

LG 그룹이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의 첫 순수 전기차 ‘리릭’ 의 국내 1호차를 구매하기로 했다. 이는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 GM 간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려는 의지를 담고 있다. GM은 LG화학의 북미 시장 최대 고객사로, 이번 구매는 양사의 파트너십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LG 구매한 캐딜락 리릭 특징과 성능

캐딜락 리릭은 GM의 차세대 모듈형 전기차 전용 배터리 플랫폼 ‘얼티엄’을 기반으로 제작된 첫 럭셔리 준대형 전기 SUV이다. 이 차량에는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합작법인인 얼티엄셀즈에서 생산한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배터리가 탑재되었으며, 1회 충전으로 최대 468㎞를 주행할 수 있다. 리릭은 미국 현지 출시 후 2년 만에 글로벌 출시를 통해 한국에 상륙하게 되었다.

LG-GM 협력의 역사

LG와 GM의 협력은 오래전부터 시작되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미국 3개주(오하이오, 테네시, 미시간)에서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설립하고 운영 중이다. 이 중 두 번째 공장(얼티엄셀즈)에서는 올해 상반기부터 양산을 시작하여 리릭을 포함한 GM의 3세대 신규 전기차 모델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이는 LG와 GM의 전기차 동맹을 상징하는 중요한 모델이다.


배터리 공급 계약과 미래 전망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는 지난 2월 방한하여 LG화학과 25조 원 규모의 양극재 공급 계약을 체결하였다. 이는 500만 대의 고성능 순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양에 해당한다. 이번 캐딜락 리릭 구매를 계기로 LG와 GM은 전기차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GM은 최근 에퀴녹스 EV를 출시하며 본격적인 전기차 판매에 나서고 있어 배터리 셀 수요가 점진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LG의 생산 능력 확대

LG에너지솔루션은 GM의 배터리 수요에 맞춰 얼티엄셀즈 제2공장의 가동 라인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총 50기가와트시(GWh)까지 생산 능력을 늘릴 방침이다. 이는 1회 충전 시 500㎞ 이상 주행 가능한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6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업계의 전망

업계 관계자는 “최근 테슬라의 성장세가 주춤한 사이 GM이 대규모 공급 계약을 맺으면서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이 북미 최대 고객사 중 하나가 되었다”고 말했다. GM이 본격적으로 3세대 전기차 판매를 시작함에 따라 양사 간 전략적 파트너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