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게임체인저 ‘FAST’로 새판 짠다

208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14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글로벌 스트리밍 시대, 혼란 속 유료방송 길 찾기'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케이블TV가 FAST(광고 기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플랫폼으로의 변모를 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케이블TV 지역성을 살린 특색 있는 채널을 갖춘 FAST 플랫폼으로의 성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14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글로벌 스트리밍 시대, 혼란 속 유료방송 길 찾기’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업계 리더와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케이블TV 재도약의 발판으로 논의된 FAST는 광고를 보는 대가로 실시간 TV 채널이나 VOD를 무료로 볼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전문가들은 “셋톱박스 시대가 가고 코드커팅이 가속화되며 유료방송 사업자들에겐 새로운 서비스 창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광고를 주 수익원으로 하는 FAST는 이러한 유료방송의 넥스트 모델로 급성장 중”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정훈 다이렉트미디어랩 대표는 미국 케이블TV 사업자인 컴캐스트를 예로 들었다. 해외시장의 경우 유료방송 요금이 비싼데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구독료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컴캐스트가 FAST+케이블TV 번들 ‘NOW TV’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출시해 구독자를 묶어두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FAST는 케이블TV에 방송 구독자 감소를 막는 동시에 광고 수익 증대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수 있게 도와준다”고 말했다.

반옥숙 한국콘텐츠진흥원 책임연구원도 “FAST는 국내 케이블 방송과 보완 관계를 이루며, 시청자들을 TV에서 멀어지지 않게 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반 연구원은 “케이블TV의 강점인 지역 가입자 이용 특성을 파악한 밀착형 콘텐츠를 통해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미국에선 이미 지역 날씨, 위치 기반 맞춤형 콘텐츠를 전달하는 FAST 채널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케이블TV와 FAST 플랫폼과의 협업 제안도 이뤄졌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FAST 종합 서비스 기업 ‘뉴아이디’ 박준경 대표는 “전 세계 30여 개 주요 FAST 플랫폼에서 200여 개의 채널을 운영하는 글로벌 유통망이 케이블TV 콘텐츠의 글로벌 브랜딩을 도울 것”이라며 “뉴아이디도 케이블TV로부터 양질의 지역 콘텐츠를 공급받아 글로벌 FAST 사업자 사이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광주(전남)=권혜미 기자 hyeming@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