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도 눈가 촉촉”…’가브리엘’ 박보검→지창욱이 경험한 ‘타인의 삶’ [D:현장]

38

21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

‘My name is 가브리엘'(이하 ‘가브리엘’)의 출연자들이 ‘타인의 삶’을 살며 느낀 재미와 감동을 전한다.

‘가브리엘’은 제작사 테오(TEO)가 선보이는 예능프로그램으로,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 세계 80억 인구 중 한 명의 이름으로 72시간 동안 ‘실제 그 사람의 삶’을 살아가는 프로그램이다. 가족, 친구, 직장 등 삶의 다양한 부분에서 깊은 관계성을 맺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통해 재미와 감동, 웃음을 선사한다.

ⓒ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가브리엘’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태호 PD는 ‘타인의 삶’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에 대해 “포맷 자체가 심플하거나 정형화된 콘셉트는 아니고 출연자니 환경에 따라서 다양한 장르와 콘텐츠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출연자들은 타인의 이름으로 매칭된 순간, 세계 어디든 날아가 그의 이름으로 새 여정을 살아간다. 박명수(태국 치앙마이), 염혜란(중국 충칭), 홍진경(르완다 키갈리), 지창욱(멕시코 과달라하라), 박보검(아일랜드 더블린), 가비(멕시코 멕시코시티), 덱스(조지아 트빌리시)가 ‘타인의 삶’의 주인공이 돼 전 세계를 오갔다.

김 PD는 “타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배우분들은 어떻게 몰입하실지 궁금했고 ‘몰입이 힘들지 않을까?’라는 걱정을 했던 분들은 어떻게 리얼하게 풀어낼까 고민했다. 몰입도에 대한 스펙트럼을 가지고 인물 설정을 했다”고 직업, 성별 등을 다양하게 섭외한 이유를 설명하며 “가지고 있는 능력, 성향들이 어느 정도 녹아들어 갈지 고려하며 매칭했다”고 말했다.

타인의 삶을 경험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지창욱은 “순간적으로 타인의 삶에 몰입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정보도 없었기에 찾아가고 유추하는 과정이 필요한데, 그게 쉽지 않았던 것 같다”면서 “일도 너무 힘들었다. 성향을 파악해서 매칭을 하셨다고 했는데 사실 저는 처음 해보는 일이라 너무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새롭게 느끼는 것도 없지 않았다. 김 PD와 ‘무한도전’ 이후 오랜만에 재회한 박명수는 “‘타인의 삶’은 ‘무한도전’에서 예전에 한번 했던 기억이 난다”면서 “당시 어떤 정형외과 동갑인 의사의 삶을 살았던 기억이 있다. 아팠던 친구가 완쾌해 성인이 돼 잘 지내는 모습을 봐서 기뻤다. 이번에는 태국 치앙마이의 솜땀 장수이자 한 가장의 삶을 살았는데, 많은 것을 느꼇다. 시청자분들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자연스럽게 발휘될 진정성도 자신했다. 박명수는 “당시 의사 역할은 잘 몰라서 힘들었는데, 이번에는 한 집안의 가장이다. 저의 진실된 마음이 보일 것 같다. 한 집안의 가장은 한국이든, 어디든 똑같다. 행복을 어떻게 이끌어 가야 하는지를 느꼈다”라고 말했으며 김 PD는 “(박명수가) 그때와 크게 다르지 않은 건 기획 의도를 이해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면서도 “이번에 처음으로 진실된 리액션, 멘트를 봐서 당황스럽기도 하고 좋았다. 가족들과 헤어질 때쯤 눈가가 촉촉해지는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요즘 거의 도파민에 절여져서 살고 있다. 탐정 프로그램에서는 불륜을 많이 보고 저쪽에서는 뜨겁게 사랑하는 사람들을 보고 있다”고 말한 데프콘은 “힐링이 필요했는데 ‘가브리엘’을 통해 힐링했다. 지구 반대편 소시민들의 삶을 아름답게 녹여낸 프로그램이다. 재미와 감동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나영석 PD가 연출한 tvN ‘서진이네2’와 동시간대 방송이 돼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동시에 쏠리고 있다. 김 PD는 “편성을 내가 결정한 건 아니”라면서도 “나 PD님이 좋은 상권을 만들어놓은 시간대다. 경쟁이라는 표현은 마음이 편하지 않다. 경쟁보다는 좋은 상권에, 좋은 프로그램이 모여서 금요일 저녁에는 시청자들이 볼만한 게 많다는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가브리엘’은 21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