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산후조리원도 못 피한 ‘이 감염병’…증상은?

165

얼마 전, 서울 강남의 최고급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5명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되었습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일 강남의 H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5명이 RSV에 감염돼 3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특실 기준 2주 가격이 2500만원에 이르는 최고급 조리원에서도 피하지 못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RVS, Respiratory syncytial virus)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이란 10~3월 유행하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의한 급성 호흡기 감염증입니다. 어린이나 성인에서는 일반 감기와 비슷합니다. 콧물 · 기침 · 재채기 ·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1~2주 내 회복이 가능합니다.

*RVS 감염 증상
아기가 ✅보채거나 늘어짐 ✅수유 때 끙끙거리며 잘 못먹음
✅ 38도 이상의 지속되는 발열 ✅숨가쁨 ✅빠르고 쌕쌕거리는 숨소리(천명음)

 

RVS, 신생아에게는 위험
출생 2개월이 안된 아기, 미숙아, 선천성 질환이 있는 영유아는 고위험군에 속합니다. 이들은 RSV에 감염되면  20~40%는 폐렴이나 모세기관지염으로 발전하고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미숙아는 면역력이 약해 RSV에 감염되면 입원을 해야 하고, 인공호흡기를 달고 중환자실까지 가야 할 수도 있습니다. 12개월 이하 영유아가 RSV로 사망하는 경우는 인플루엔자 감염의 1.3~2.5배에 이른다고 보고됩니다. RSV는 감염 환자의 절반 이상이 3개월 미만의 영아입니다.


아직 RVS 예방 백신은 없어

아직까지 국내에 RSV 예방 백신은 없습니다. 인체 내부에 항체를 넣어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예방제가 있지만 바이러스 유행 계절인 10~3월에 임신 기간 32주 미만으로 태어난 미숙아에게만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다행인 것은 올해 상반기 GSK와 화이자가 만든 RSV 감염 예방 백신이 미국 식품의약국 허가를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사노피와 아스트라제네카는 장기지속형 예방제(제품명 베이포터스)가 유럽 의약품청에 허가를 받았습니다. 조만간 국내에도 도입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더 많은 건강 정보가 궁금하다면 클릭!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