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사장에게 돈 떼어 먹히던 신인배우 근황

18

188cm의 훤칠한 키에 매력적인 마스크, 특유의 동굴 목소리에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부터 능청스러운 코믹 캐릭터까지 늘 완벽하게 소화해 내는 배우 김우빈.

많이들 아시다시피 모델 출신으로 중학교 때 이미 키가 183cm였다고. 학창 시절 모델 외에는 다른 꿈을 가져본 적이 없었다는 그는 열심히 관련 공부를 해 대학까지 진학했으며, 2008년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소속사에서 연기 수업도 병행했지만 늘 ‘좋은 모델’이 되는 것이 목표라 여겨 연기 수업을 거부했다는 김우빈. 그러다 콘티가 정해진 광고에서 무참하게 탈락한 뒤 모델도 연기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연기를 배우기 시작한다.

하지만 뒤늦게 연기를 배우기 시작해 한창 연기의 맛과 재미를 알아갈 무렵, 소속사 사장이 돈을 들고 도망가 버리는 일이 발생하고 만다. 직원들은 월급을 받지 못했고, 김우빈과 동료 모델들 역시 받아야 할 수천만 원의 페이 역시 받지 못하게 된다.

당시 그의 연기 선생님이었던 배우 문원주 역시 페이를 받지 못했지만 김우빈을 집으로 불러 연기를 가르쳤다고 한다. 문원주는 2010년부터 송율규로 활동명을 변경했으며 다양한 연극, 드라마, 영화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훌륭한 연기 스승을 둔 덕분에 배우로서도 승승장구하며 성공한 김우빈. 평소 꾸준한 기부와 선행으로도 대중에게 따뜻함과 유쾌함을 선사하는 그가 지난해 크게 분노한 일이 있었다.

바로 후배 모델이 한 촬영에서 사전 협의 없이 착장이 늘어나 80벌을 입었지만 페이는 40만 원밖에 받지 못했다고 밝혔기 때문. 신인이기에 아무 말 하지 못하고 열정 페이를 강요당한 후배의 이야기에 진심으로 화가 난 그.

반성하세요!!!

“어디 브랜드야. 방송에 공개하자”고 말한 데 이어 “진짜 너무하네 사장님”이라는 메시지로 후배들의 웃음을 터뜨렸는데,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80 착장에 40만 원은 말이 안 되는 일이라 밝혀내야 한다며 해당 업체에게 반성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신인이니까 그럴 수 있어’라는 말 대신 업체가 잘못한 것이라고 대신 분노하며 일침을 날려준 김우빈. 그를 보며 모델과 배우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멋진 선배이자 롤모델이 될 수밖에 없겠다.

한편, 김우빈은 최근 영화 ‘외계+인’ 2부가 개봉한 데 이어 ‘무도실무관’의 촬영을 마쳤으며, 현재는 수지와 함께 김은숙 작가의 신작 ‘다 이루어질지니’ 촬영으로 바쁘게 지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