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우디아라비아가 한국 ‘닭강정’ 테러한 까닭

557

‘닭강정’에 뿔난 사우디 시청자, 제작진 “허구의 이야기일 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닭강정’이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을 언급했다가 아랍권 시청자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3월15일 ‘닭강정'(극본·연출 이병헌)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가운데, 때아닌 사우디아라비아 왕실 비하 논란이 일었다.

문제의 장면은 10회에서 고백중(안재홍)이 ‘옐로팬츠’로 큰 성공을 거두고 그의 공연을 보기 위해 전 세계 팬들이 한국으로 모여드는 장면에서 시작했다.

극중 옐로팬츠의 비서가 사우디 왕실에서 왕세자 부부가 볼 수 있게 티켓을 빼달라고 한다. 이에 고백중이 “요즘 세상에 누가 그런 청탁을 다 하나?”라며 한숨을 쉰다.

해당 장면을 두고 사우디아라비아 시청자들은 자국의 왕실을 비하했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실제 세계 최대 규모 평점 사이트인 IMDb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 시청자들이 준 평점은 1점(10점 만점)이 압도적이다.

이에 대해 제작진 측은 “‘닭강정’은 허구의 이야기를 다룬 픽션으로 옐로팬츠의 인기가 그만큼 전 세계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던 의도였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병헌 감독 또한 ‘닭강정’ 공개 기념 인터뷰에서 해당 장면은 비하가 아닌 캐릭터에 대한 설정을 강화하기 위한 장치였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각본을 쓸 때 사우디아라비아의 유명한 분이 한국에 와서 반응이 좋을 때였다”면서 “저런 대단한 사람들도 티켓팅을 하면 ‘옐로팬츠가 대단한 뮤지션이다’라는 걸 표현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바 있다.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최민아(김유정)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최선만(류승룡)과 민아를 짝사랑하는 고백중(안재홍)의 이야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