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차에서 안주만 20개 먹었다는 미녀 배우들

105

지난해 ‘더 글로리’에서 박연진과 최혜정을 연기한 배우 임지연과 차주영이 작품이 끝난 후에도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모습으로 팬들을 흐뭇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임지연은 지난 3월 18일 ‘주영띠 만난 날’이라는 멘트와 함께 한 행사장에서 차주영과 만나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2주 전에는 ‘술 칭구’라는 멘트와 함께 얼큰하게 취한 두 사람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실제로 두 사람은 종종 만남을 가지며 우정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차주영은 지난해 임지연과 단 둘이 동네 포장마차에서 무려 25만 원어치를 먹었다는 놀라운 사실을 밝힌 바 있습니다.

둘이 술을 마시면 얼마나 마시겠냐고 설명한 차주영은 정작 맥주는 얼마 안 마시고 안주만 20개를 넘게 먹었다고 폭로했는데요. 그렇게 많은 안주를 먹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2시간이었다고 합니다.

차주영의 얘기에 어마어마한 먹성을 솔직하게 고백했던 임지연. 차기작인 ‘마당이 있는 집’에서 화제를 일으킨 짜장면 신을 위해선 곱빼기 네 그릇과 탕수육 대자를 먹었고, 국밥 신 역시 당일 촬영한 것이라고 밝혀 또 한 번 놀라움을 전했습니다.

‘더 글로리’를 통해 대세 배우로 등극한 두 사람. 이후 임지연은 ‘마당이 있는 집’, ‘국민사형투표’와 영화 ‘리볼버’의 촬영을 마쳤으며, 차기작인 JTBC 드라마 ‘옥씨부인전’의 촬영으로 바쁘게 지내고 있는데요.

지난해 KBS 주말 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에 출연한 차주영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tvN 드라마 ‘원경’에서 원경왕후 역할을 맡아 데뷔 후 첫 주연을 맡게 되는 등 뜻깊은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