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발할라 F1과 협업 통해 진정한 슈퍼카로 태어나다. 발할라 개발 가속화

196

영국 럭셔리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의 최초 미드엔진 슈퍼카인 발할라가 F1의 노하우를 담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F1 관련 기술 개발은 스피드, 신뢰, 성능에 대한 요구가 커지며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애스턴마틴은 아람코 카그너전트 포뮬러 원(Aramco Cognizant Formula One) 팀이 경기에서 입증한 방법론, 전문 지식과 기술을 활용해 향후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마르코 마티아치(Marco Mattiacci) 애스턴마틴 글로벌 최고 브랜드 및 커머셜 책임자는 “애스턴마틴은 특별하고 선도적인 운전자 중심 모델을 만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핵심 제품 라인업 확장에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따라서, 우리의 첫 번째 양상형 미드엔진 슈퍼카는 애스턴마틴이라는 울트라 럭셔리 퍼포먼스 브랜드와 미드엔진 세그먼트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다”라며, “발할라는 최초로 애스턴마틴 퍼포먼스 테크놀로지스를 통해 애스턴마틴의 공도용 차 엔지니어와 애스턴마틴 아람코 카그너전트 포뮬러 원 F1팀의 엔지니어링 역량을 통합했으며, F1 기술력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한 애스턴마틴의 폭넓은 역량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애스턴마틴 퍼포먼스 테크놀로지스(AMPT)란 컨설팅 부서가 애스턴마틴과 애스턴마틴 F1 팀 간 기술 통합을 주도하고 있다. 애스턴마틴 F1 팀은 현재 컨스트럭터 챔피언십에서 4위를 기록하고 있다. AMPT는 애스턴마틴 내 퍼포먼스 엔지니어링 팀을 다이내믹스, 에어로다이내믹스, 소재의 세 가진 분야에서 직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클라우디오 산토니(Claudio Santoni) 애스턴마틴 퍼포먼스 테크놀로지 엔지니어링 디렉터는 “자동차 제조업체가 F1 팀의 전문 기술과 지식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라며 “F1 엔지니어들은 성능을 추구하기 위해 끊임없이 한계를 뛰어넘고자 신속한 문제 해결 툴을 개발하였다. 이러한 지식을 인하우스에서 보유함으로써 F1 전문 지식을 자동차 개발에 원활하게 적용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