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복순·하도영 차 뭐지…OTT콘텐츠 속 車판매↑

246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를 통해 인기를 끌고 있는 영화·드라마에 나온 차들이 덩달아 인기를 얻고 있다.

23일 자동차·OTT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개봉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길복순’에는 주인공인 킬러 길복순(전도연 분)의 차로 ‘G바겐’으로 불리는 메르세데스-벤츠의 G클래스가 등장했다.

G클래스는 단단해 보이는 프레임 바디 구조와 각진 차체가 특징인데, 이러한 모습은 전설적인 킬러인 주인공의 강인한 이미지와 잘 맞아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왔다. 가솔린 모델 가격이 2억원을 넘는 G클래스는 판매량이 평소 대비 2∼3배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 43대, 2월 18대, 3월 24대가 팔린 것을 고려하면 이번 달에는 최소 60대 이상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벤츠 코리아는 이와 관련해 “‘길복순’에 PPL로 지원한 차량은 아니지만 영화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다만 차량 수급 원활화로 최근 국내 공급이 많아진 것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 세계 8개국 넷플릭스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드라마 ‘더글로리’에 나온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도 PPL(간접광고) 효과를 톡톡히 봤다. 제네시스의 세단 G80과 G90이 극 중 남자 주인공 하도영(건설회사 사장)과 주여정(의사)의 차로 드라마에 등장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