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핵심차종 ‘상품성 강화’ 완료… 구매 혜택 늘린다

115

르노코리아자동차는 21일 핵심차종 상품성 개선을 기념해 이번 주말부터 구매 혜택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달 들어 2024년형 SM6와 2023년형 SP+ XM3를 출시하며 주요 차종에 대한 상품성 강화가 완료됐다.

이를 기념하며 22일부터 르노코리아 전국 영업 전시장을 방문하는 총 100명의 고객에게 기존 4월 혜택에 더해 100대 한정으로 차량 구매 시 20만 원 상품권 증정 혜택과 야외 텐트를 추가로 제공한다.

그밖에도 26일까지 전국 전시장에서 ‘나, 르노 타봄’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차량 구매 고객에게 500만 원 상당의 여행 패키지 2인 권(1명)과 100만 원 상당 제주 여행 상품권(3명)을 추첨으로 제공한다. 이어 차량을 시승한 소비자 대상으로 캠핑용 맥주잔 세트를 제공하고 매주 추첨으로 국민관광상품권 30만 원권을 추가로 제공 중이다.

또 4월 내 차량 구매 시 모든 고객은 엔진오일 교환 및 무상점검 서비스를 2회 추가로 받아 총 3회까지 이용할 수 있다. 구매 차종에 따라 최대 150만 원의 특별할인 혜택에 더해 최초 등록 후 5년 이상 차량을 보유 중인 고객(배우자 소유 포함)은 30만 원 추가 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공무원 재직자, 공무원 퇴직 후 연금 수급 중인 고객(배우자 포함)은 20만 원의 추가 혜택까지 최대 200만 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황재섭 르노코리아자동차 영업 총괄 전무는 “이번 주말은 르노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이는 추가 혜택과 기존 진행 중이던 시승 이벤트 참가 혜택을 모두 받을 수 있는 4월의 마지막 주말이다. 많은 혜택을 최대한 누릴 수 있는 이번 주말에 전국 르노코리아자동차 영업 전시장으로 많은 방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