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한양대와 배터리 소재 연구 산학협력… 매년 장학생 10명 선정

95
이향목 LG화학 양극재사업부장 부사장(왼쪽)과 이기정 한양대 총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이향목 LG화학 양극재사업부장 부사장(왼쪽)과 이기정 한양대 총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화학이 배터리 소재 우수 인재 육성과 미래 기술 개발을 위해 한양대학교와 협력한다.

LG화학은 지난 11일 서울시 성동구 소재 한양대 신본관에서 한양대와 배터리 소재 산학협력 및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향목 LG화학 양극재사업부장 부사장과 최영민 전지소재연구소장 전무를 비롯해 이기정 한양대 총장, 정현철 교학부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화학과 한양대는 산학협력센터를 설립해 장학생을 선발하고 차세대 기술 선제적 확보를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한양대는 한국 배터리 산업에 기여한 다수 연구 경험과 노하우, 우수한 인적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배터리 소재 기술력을 갖춘 LG화학과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화학은 오는 2025년까지 매년 10여 명 규모 한양대 산학장학생단을 선정한다. 배터리공학과뿐 아니라 에너지공학과, 화학공학과, 신소재공학부, 유기나노공학과 등 배터리 소재 관련 학과 소속 인재들도 대상에 포함된다고 전했다.

장학생으로 선발된 인원에게는 등록금과 논문 제작비 등이 지원된다. 이와 함께 매월 별도 지원금을 전달해 우수 인재가 생활비 부담을 덜고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위를 취득한 장학생은 LG화학 채용 기준상 결격사유가 없으면 입사가 보장된다.

산학협력센터에서 LG화학과 한양대는 차세대 양극재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도 착수한다. 한국 배터리 연구의 선구자로 불리는 선양국 교수가 LG화학과 함께 양극재 용량과 출력, 충전 성능 개선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차세대 배터리 전극소재 연구 리더로 주목받는 송태섭 교수도 LG화학과 하이니켈 양극재 표면처리 기술 연구를 진행 중이다. 양극재에 전기가 잘 통하는 카본 소재를 입혀 높은 에너지밀도를 구현하는 연구다.

이향목 LG화학 부사장은 “미래 성장 동력의 한 축인 양극재 사업 분야에서 차세대 배터리 산업을 이끌어나갈 인재들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세계 시장을 선도할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해 연구 지원과 인재 양성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