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한국사업장, 5월 내수 판매 전년比 63.2%↓… 수출 성장세는 ‘지속’

97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GM한국사업장은 지난달 내수 1901대, 수출 4만6959대 등 총 4만886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1.9% 줄어든 실적이다.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63.2% 줄어든 저조한 실적을 거뒀다. 모델별로는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1463대, 트레일블레이저는 331대 팔리며 내수 시장을 이끌었다. 기타 차종은 트래버스 62대, GMC 시에라 30대, 타호 12대가 팔렸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1% 늘어난 실적을 기록했다. 트랙스 크로스오버 3만1436대, 트레일블레이저가 1만5523대를 기록해 총 4만6959대를 선적했다.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전년 동월 대비 32.8% 실적이 늘어나며 해외에서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다.

구스타보 콜로시 GM 한국사업장 영업·서비스·마케팅 부사장은 “2017년 이후 최대 반기 실적을 달성한 것은 국내를 포함한 세계 시장에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트레일블레이저 등 GM의 핵심 제품들이 높은 경쟁력을 크게 인정받고 있다는 증거다. 하반기에도 뛰어난 상품성과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며 상승추진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GM한국사업장은 프로모션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트랙스 크로스오버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할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스파크 고객들이 보유 차량 처분 후 트랙스 크로스오버 또는 트레일블레이저를 구매하는 경우 최대 100만 원 혜택을, 쉐보레 차량 보유 고객이 트랙스 크로스오버 또는 트레일블레이저를 구매할 시 50만 원을 지원한다.

배기량 1600cc 이하의 경소형차 보유 고객이 트랙스 크로스오버 또는 트레일블레이저를 구매할 시 20만 원을 지원한다. 트레일블레이저 구매 고객에게 콤보 할부 프로그램을 통해 50만 원을 지원하며, 트래버스 및 타호를 구매하는 고객이 콤보 할부를 선택할 시 각각 차량 금액의 15%, 10%를 지원하고, 일시금으로 구매하는 경우 300만 원, 400만 원 각각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