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떨어졌다고?! 나도 사야지!” 중고 오픈카 때 아닌 흥행?

46

여름철 중고 오픈카 수요 증가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도심을 벗어나 휴가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날씨가 좋은 날 지붕을 열고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오픈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오픈카의 높은 가격은 소비자들에게 부담이 되는 요소 중 하나이다. 이 가운데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의 중고 오픈카 로드스터가 주목을 받고 있다.


포르쉐 718 박스터, 중고차 시장에서 1위

국내 중고차 플랫폼 KB 차차차의 자료에 따르면, 2023년 5월부터 2024년 4월까지 중고 로드스터 판매량 1위는 포르쉐 718 박스터이다. 박스터는 포르쉐에서 생산하는 미드십 후륜구동 레이아웃을 기반으로 한 모델로, 내연기관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718 박스터는 2.0L 수평대향 엔진을 장착하여, 2018년형 주행거리 5만km 미만의 모델이 약 6,590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BMW Z4, 경쾌한 드라이빙의 즐거움

2위는 BMW Z4로, 2019년 출시된 3세대 모델이 현재 판매 중이다. Z4는 1,490kg에서 1,525kg의 경량 차체를 기반으로 민첩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sDrive20 모델은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하여 최고 출력 197마력과 최대 토크 32.7kgf.m의 성능을 발휘한다. 주행거리 5만km 미만의 2021년형 Z4는 약 5,500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BMW 특유의 핸들링과 코너링을 경험할 수 있어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모델이다.


메르세데스-벤츠 SLC 클래스, 콤팩트한 로드스터

3위는 메르세데스-벤츠의 SLC 클래스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생산된 모델이다. C클래스의 차체를 변형하여 4,140mm의 짧은 전장을 가진 콤팩트한 차체 크기를 자랑한다. 주행거리 5만km 미만의 2017년형 SLC 200은 약 2,870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콤팩트한 크기로 인해 좁은 회전 반경과 경쾌한 주행이 가능하다.

연령대별 중고 오픈카 선호도 차이

중고 오픈카에 대한 관심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다. BMW Z4는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인기를 끌고 있으며, 특히 20대에서 40대까지 고르게 조회수를 기록했다. 반면 포르쉐 718 박스터는 20대와 30대에서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모델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