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이럴줄 알았지…” 불만 터진 사이버트럭 결함, 가격 폭락까지

96

테슬라 사이버트럭 결함, 차주들 불만에 중고차 가격 폭락까지

테슬라 사이버트럭의중고차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한때 25만 달러(약 3억 4,475만 원)까지 치솟았던 가격이 현재 14만 달러(약 1억 9,306만 원)로 떨어졌다. 이는 다양한 결함 문제로 인해 소비자들이 사이버트럭 구매를 꺼리고, 생산 물량 증가로 중고차 시장에 매물이 쏟아진 결과로 보인다.

테슬라-사이버트럭-2
▲ 테슬라 사이버트럭 / 출처: 테슬라

사이버트럭 결함 문제

사이버트럭의 차체에 녹이 생기고 패널 단차가 맞지 않는 문제, 날카로운 차체에 베이는 부상 사례 등이 보고되면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한 소유자는 테일게이트의 날카로운 모서리에 손목을 베여 크게 다치는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이러한 문제들로 인해 소비자들은 사이버트럭을 중고차로 판매하려 하지만, 테슬라의 재판매 금지 조항이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 테슬라 차량부식/ 출처: 사이버트럭 오너 클럽
▲ 테슬라 차량부식/ 출처: 사이버트럭 오너 클럽

테슬라의 재판매 금지 조항

테슬라는 사이버트럭을 재판매 목적으로 구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구매 후 일정 기간 내에 재판매할 경우 블랙리스트에 등록하고, 5만 달러(약 6,91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규정을 두고 있다. 이는 리셀러들을 막기 위한 조치였지만, 사이버트럭에 불만을 느끼고 판매하려는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 외국 유튜버의 사이버트럭 점검 영상
▲ 외국 유튜버의 사이버트럭 점검 영상

소비자들의 불만과 피해

사이버트럭의 결함 문제로 인해 불만이 커진 소비자들은 차량을 판매하고 싶어 하지만, 재판매 금지 조항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차체 녹과 패널 단차, 날카로운 모서리로 인한 부상 외에도 광고된 주행 거리보다 짧은 실제 주행 거리 등 여러 문제가 겹치면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테슬라는 사이버트럭의 주행 거리를 512km로 광고했지만, 실제 테스트 결과 409km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가격 폭락과 재판매 문제

사이버트럭의 중고차 가격이 급락하면서 소비자들은 큰 손해를 보고 있다. 현재 중고차 시장에서 사이버트럭의 가격은 14만 달러까지 하락했지만, 테슬라의 재판매 금지 조항 때문에 쉽게 팔 수 없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은 사이버트럭을 소유하면서 발생하는 유지비를 감당해야 하는 어려움에 처해 있다.

사이버트럭 결함 결론

테슬라 사이버트럭의 다양한 결함과 문제로 인해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중고차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재판매 금지 조항이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치면서, 사이버트럭을 판매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테슬라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비자들의 불만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결함 문제를 신속히 해결해야 할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