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50대… 부르는게 가격?!” 클래식한 피닌파리나 모건 미드 서머

50

피닌파리나 모건, 오픈 스포츠카 ‘미드 서머’ 발표

피닌파리나, 모건 모터 컴퍼니(이하 모건)는 5월 16일 신형 오픈 스포츠카 ‘미드 서머’ (Midsummer)를 공식 발표했다. 이 차량은 유럽의 발케타 디자인 전성기에 경의를 표하며 개발되었고, 50대 한정으로 생산될 예정이다.

▲ 피닌파리나, 모건의 미드서머

피닌파리나 모건 미드 서머 플랫폼과 파워트레인

미드 서머는 모건의 최신 ‘CX-Generation’ 본데드 알루미늄제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이 차량에는 6기통 터보 엔진과 8단 오토매틱 트랜스미션이 탑재되어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이 프로젝트는 모건과 피닌파리나의 공동 비전을 실현한 결과로, 양사의 코치 빌드 역사와 디자인에 대한 열정이 우연한 대화에서부터 시작되었다.

▲ 피닌파리나, 모건의 미드서머

디자인 철학과 융합

미드 서머의 디자인은 양사의 철학과 스토리를 깊이 이해한 결과물이다. 모건의 전통적인 원칙을 지키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 언어를 반영하고 있으며, 피닌파리나의 순수한 디자인 요소를 융합시켰다. 발케타 디자인을 통해 오픈 에어의 상쾌함과 차량과 드라이버 간의 연결을 강조하고 있다.

▲ 피닌파리나, 모건의 미드서머

고품질 소재와 디자인 디테일

미드 서머는 고품질의 소재를 사용하여 에모셔널한 운전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리어 쿼터의 각도에서 보면 차량의 존재감이 두드러진다. 모건의 새로운 시그니처 헤드라이트 유닛과 말굽 모양의 그릴, 긴 리어 테일 등 디자인의 세부 사항에도 정교함이 드러난다. 이러한 요소들은 1930년대 후반부터 1940년대 초반의 자동차 디자인을 연상시킨다.

▲ 피닌파리나, 모건의 미드서머

발케타 스타일과 운전 경험

미드 서머는 모건의 특징적인 운전 경험을 한층 더 발전시켰다. 발케타 스타일을 통해 드라이버와 주위 환경 간의 일체감을 강조하며, 차량의 건조 중량은 1000kg을 목표로 한다. 또한, 조정 가능한 니트론 댐퍼를 장착해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뛰어난 핸들링을 제공한다.

▲ 피닌파리나, 모건의 미드서머

피닌파리나 모건 미드 서머 한정 생산과 시장 반응

미드 서머는 50대 한정으로 생산될 예정이며, 이 한정된 생산량은 차량의 희소성과 가치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피닌파리나와 모건의 협력으로 탄생한 미드 서머는 전통과 혁신이 융합된 결과물로, 클래식 카 팬들과 스포츠카 애호가들 사이에서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