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기차 구매 혜택 강화한 ‘EV페스타’ 진행

129
ⓒAP신문(AP뉴스)  기아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일부 전기차 모델에 대해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EV페스타’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22일(목) 밝혔다.
ⓒAP신문(AP뉴스)  기아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일부 전기차 모델에 대해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EV페스타’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22일(목) 밝혔다.

[AP신문 = 김상준 기자]  

기아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일부 전기차 모델에 대해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EV페스타’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EV페스타는 전기차 보조금 지원을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진행된다.

기아는 EV페스타를 통해 EV6 300만원, EV9 350만원, 니로 EV 100만원의 제조사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봉고 EV 구매 고객에 최대 70만원의 충전기 설치 비용을 지원한다.

21일 기준 지자체 보조금이 확정된 제주특별자치도에서 EV페스타를 통해 차량을 구매할 경우, 세제 혜택 후 가격 대비 실구매가는 EV6 롱레인지 2WD 19인치 모델 5,260만원→3,891만원, EV9 2WD 19인치 모델 7,337만원→6,519만원, 니로 EV 에어 트림 4,855만원→3,798만원 등으로 낮아진다.

이는 EV6 롱레인지 2WD 19인치 모델에 적용되는 정부 보조금 630만원, 제주 지자체 보조금 400만원, EV페스타로 추가되는 기아 혜택 300만원, 정부 추가 보조금 54만원과 관련 세제 효과를 반영한 결과다.

봉고 EV를 구매하는 소상공인 또는 농·축·수협 및 산림조합 정조합원에게 충전기 설치 비용 70만원 할인 또는 충전기 미설치 시 차량 가격 30만원 할인 중 한 가지 혜택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기아는 차량 구매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현대 M 계열 카드로 선수율 10% 이상(보조금 포함) 결제 시 36개월 기준 유예율 최대 60%, 48개월 기준 유예율 최대 45%를 설정해 월 구매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승용 전기차 구매 전용 할부 서비스 ‘E-라이프 서포트’를 운영한다.

기아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정부 정책과 연계한 특별한 혜택을 마련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혜택으로 고객의 성원과 사랑에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