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안 칼럼의 하드코어 전기 오프로더, 칼럼 스카이

110

이안 칼럼의 디자인 그룹이 독창적인 오프로드 전기차를 한정 생산 모델로 출시 예정이다

전 재규어 디자인 총괄 이안 칼럼이 이끄는, 워릭에 본사를 둔 디자인 그룹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성능 다목적 차량’을 목표로 전기 오프로더 ‘칼럼 스카이’를 출시한다. 오는 봄, 첫 번째 프로토타입이 나올 예정인 스카이는 소형 트윈 모터, 전륜구동, 2도어 구성이다. 

이 모델은 이안 칼럼의 첫 번째 자체 브랜드 차량으로, 전적으로 사내에서 설계 및 엔지니어링 되었다. 목표 중량은 1150kg에 불과하며, 50:50의 무게 배분과 르노 클리오와 비슷한 길이 4.0m, 너비 1.9m의 차체 구조를 갖췄다. 회사 측이 말하는 스카이의 대담한 모양은 도어 개구부를 둘러싼 강력한 “악센트 루프”를 기반으로 하며, 차체 전체를 가로지르는 수평 라인 구조와 두 개의 큰 도어를 위한 마운팅을 제공한다. 허리선 아래 및 위쪽에 윈도가 있다. 

내부에는 가끔 뒷좌석에 탑승하는 승객 한 쌍을 위한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이안 칼럼은 디자인 작업을 주도했지만, 디지털 모델러인 알렉 존스와 5명으로 구성된 회사의 디자인 지원팀 덕분에 스카이의 세련된 외관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한다. 현재 칼럼의 전체 직원은 20명이 넘지만, 이안 칼럼은 항상 “작고 민첩한” 회사를 유지하는 것이 회사의 목표라고 말한다. 

완전히 새로운 칼럼의 첫 번째 차인 스카이는 그가 디자인한 2001년형 애스턴 마틴 뱅퀴시를 매우 개성적으로 재해석한 것. 제품 디자인에 대한 일련의 인상적인 시도로 아직 비밀에 부쳐진 협업 프로젝트 등 2019년 회사 설립 이후 선보인 성공적인 프로그램을 잇는 모델이다. 

이안 칼럼 외에도 이 회사의 대표인 데이비드 페어베언(David Fairbairn)과 엔지니어링 책임자인 아담 돈프란체스코(Adam Donfrancesco) 등 뛰어난 역량을 갖춘 경영진이 있다. 칼럼의 파트너들은 스카이의 소형화와 경량화가 진정한 고성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믿으며, 4.0초 미만의 0→시속 100km 가속 시간과 비교적 적은 42kWh 배터리로 약 170마일의 주행 거리를 약속한다. 

스카이의 트윈 모터 레이아웃에 대한 사양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돈프란체스코는 여러 유망한 공급업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섀시는 맞춤형 독립 서스펜션을 위한 충분한 지상고와 이동성을 갖춘 견고한 강철 스페이스 프레임으로, 복합 차체를 지지한다. 파트너들은 자동차 시장에서 새로운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스카이가 도로 위에서는 물론 도로 밖에서도, 가솔린이나 디젤을 사용하는 경쟁 모델보다 훨씬 더 조용하고 세련되기를 원한다. 

그러나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좀 더 “날것 그대로의 집중된” 오프로드 버전이 나중에 출시될 가능성도 있다. 또한, 스카이에는 10분 만에 방전 상태에서 완전 충전이 가능한 초고속 충전 배터리 옵션이 제공될 가능성이 높다. 이 계획은 가벼운 무게와 긴 수명의 리튬 이온 배터리와 초고속 충전을 약속하는 케임브리지에 본사를 둔 첨단 배터리 제조업체인 뇨볼트(Nyobolt)와 이미 체결한 파트너십에 대한 자신감에서 나온다. 두 회사는 최근 이 기술의 잠재력을 보여주기 위해 오리지널 로터스 엘리스를 미래지향적으로 재구성하는 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했다.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칼럼은 워릭셔 시설에서 50대의 스카이를 만들 계획이다. 아직 가격은 책정되지 않았지만, 약 10만 파운드(약 1억6500만 원)를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Q&A 
이안 칼럼, 디자인 총괄

Q  첫 번째 자체 브랜드 제품으로 스포츠카를 고려했나요?
“고려한 적은 있지만 그렇게 되면 다소 뻔한 제품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우리의 다재다능함을 보여줄 수 있고, 한 가지 차종이 아닌 모든 종류의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라는 점을 보여줄 수 있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Q  스카이를 몇 대나 만들 예정인가요?
“수요에 따라 다르겠지만 수백 대가 아니라 수십 대가 될 것입니다. 첫 번째 프로토타입은 자체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4~5개월 동안 도로에 투입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입니다.”

Q  더 많은 맞춤형 칼럼 자동차를 만들 예정인지요?
“그게 우리의 의도입니다. 뱅퀴시 프로젝트는 스카이에서 시작되는 단계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만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준비했던 것이죠. 우리는 단순히 다른 브랜드의 에이전시가 되고 싶진 않습니다. 우리는 특별한 디테일의 디자인으로 단순하지만 아름답게 만들어진 자동차를 만드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Q  다음 프로젝트는 더 큰 규모로 진행하게 되나요?
“그런 결정을 내리려면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지만, 일이 잘 풀린다면 최대 1000대까지 자체적으로 자동차를 만드는 것도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데이비드, 아담과 저는 꽤 오랫동안 자동차 제작을 함께 해왔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능력을 잘 알고 있습니다.”

Q  전기차는 보통 무겁습니다. 어떻게 그렇게 무게를 낮출 수 있었나요?
“우리가 인용한 것은 목표치이지만, 설계를 단순화하고 모든 부품의 무게를 매우 세밀하게 제어함으로써 목표치에 근접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이것은 아름답게 만들어진 단순한 기계가 될 것입니다. 우리의 모토는 ‘최소의 무게, 최대의 성능’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