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한 관광지 되기 싫어… 발리, 관광세 5배 인상 추진한다

105

세계적인 휴양지 발리가 관광세를 5배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발리 발랑안 해변 / 사진=플리커

더 발리 타임즈(The Bali Times) 등 외신에 따르면 발리 지역 인민 입법위원회(DPRD)가 본회의를 통해 관광세를 15만 루피아(12000)에서 75만 루피아(63000)로 인상할 것을 제안했다.
 
게데 코망 크레스나 부디(Gede Komang Kresna Budi) 주의원은 최근 몇 달 동안 현지 규범을 지키지 않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관광세를 인상하면 무질서한 관광객들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디 주의원은 현재 15만 루피아(12000)의 관광세는 발리를 마치 값싼 관광지로 보이게 한다라며 관광세를 5배 인상해 관광객들이 발리를 저렴한 여행지로 인식하지 않게끔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발리 빤다와 해변 / 사진=플리커

발리는 과잉 관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14일부터 섬에 들어오는 관광객들에게 15만 루피아(12000)의 관광세를 부과하고 있다.
 
발리에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러브 발리(love bali) 어플 또는 웹사이트(lovebali.baliprov.go.id)에 접속해 신용카드로 관광세를 납부해야 한다. 결제를 완료하면 납부를 증명할 수 있는 QR코드가 발급되며 발리 공항에서 입국할 때 이를 제시하면 된다.
 
=정세윤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