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공항이 휴대를 금지했다는 의외의 물건

1831

영국 공항이 기내 방전된 전자기기 반입을 금지했다. 테러 가능성에 따라 기내 보안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미러 등 외신은 영국이 방전된 전자기기의 기내 반입을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공항 수칙 관련 홈페이지에서 여행 전 전자기기 충전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공항 보안 검색 직원의 요청 시 전자기기의 전원이 켜지지 않을 경우 기내 반입이 금지된다라고 밝혔다. 더하여 환승 또는 경유 시 충전할 장소가 제한적이니 가급적 완전히 배터리를 충전하고 탑승할 것을 당부했다.

이는 미국 연방 교통 안전국(TSA)2014년 최초로 시행한 조치로, 국제 테러 단체의 스마트폰 폭탄 테러 가능성을 의식한 것이다. 당시 영국 정부는 TSA의 요청에 따라 런던 히스로 공항을 중심으로 보안 조치를 강화한 바 있다. 이번 발표는 영국 전역으로 보안 조치 범위를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보안 검색 대상 전자기기에는 휴대전화, 노트북을 비롯한 전기면도기 등이 포함된다. 전원이 켜지지 않거나 배터리가 부족한 경우 제재를 당할 수 있다. 이 경우, 전자기기가 압류될 가능성이 있으며 위탁 수하물로 탁송하거나 공항에 두고 이동해야 한다.

해당 조치로 인해 보안 검색 시간이 증가하면, 탑승 지연이 불가피하다. 또한, 카메라, 휴대전화 등의 압류 시 여행지에서의 불편이 초래되는 만큼 여행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기내 반입 금지 물품은 출입국 공항 및 항공사에 따라 다르게 적용될 수 있다. 대표적인 기내 반입 금지 물품에는 100㎖를 초과하는 액체, 칼날의 길이가 6㎝를 초과하는 칼, 폭발물, 증빙서류를 구비하지 않은 주사기, 면도날 등이 있다.

= 정윤지 여행+ 인턴기자
검수 = 홍지연 여행+ 기자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