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유해 이미지 탐지 AI 고도화…구글 클라우드와 협업

126

게임 특수성 고려해 탐지 모델 개선

넥슨 로고. ⓒ넥슨 넥슨 로고. ⓒ넥슨

넥슨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유해 이미지 탐지 인공지능(AI) 모델의 성능을 고도화했다고 26일 밝혔다.

넥슨은 전 세계 19억 이용자들에게 최적화된 게임 플레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AI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중 유해 이미지 탐지 시스템은 이용자들에게 공유되는 콘텐츠에 외설, 혐오, 폭력, 차별 등의 부적절한 요소가 있는지를 자체 개발한 AI 모델을 사용해 탐지하는 기술로, 게임 분야에 특화된 성능을 자랑한다.

넥슨은 빠르게 발전하는 AI 기술에 맞춰 탐지 모델의 성능을 개선하고 고도화하기 위해 구글의 엔지니어들과 협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넥슨과 구글 클라우드의 협업은 국내 게임사 중 글로벌 AI 기업과 협력해 유해 이미지 탐지에 선도적으로 AI 기술을 도입한 최초 사례라고 덧붙였다.

넥슨은 자체적으로 수집한 이미지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과 게임에 특화되어 있는 최적의 데이터셋을 구성해 AI를 학습시켰다. 이 과정에서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수십 테라바이트에 달하는 대규모 데이터 학습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진행했고, 결과적으로 AI 모델의 성능을 큰 폭으로 높여 탐지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넥슨은 앞으로도 AI 기술력을 발전시키기 위해 꾸준히 정진함과 동시에 유해 이미지 탐지 시스템이 범용성과 적합성, 그리고 정확도까지 모두 충족할 수 있도록 구글과의 협업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장창완 넥슨 인텔리전스랩스 선행개발실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AI 모델을 활용해 더 나은 게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형준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멀티모달, LLM(대규모 언어 모델) 등 새로운 모델이 계속해서 업데이트되는 중”이라며 “넥슨과 같은 국내 게임 기업이 전 세계 이용자에게 보다 향상된 플레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