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AI·빅데이터 기반 전시관 분석 솔루션 ‘컬쳐플러스’ 출시

205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컬쳐플러스'를 소개하는 모습

LG유플러스는 인공지능(AI)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전시관·미술관을 찾은 고객 관심사와 패턴을 분석하는 문화시설 전용 솔루션 ‘컬쳐플러스’를 출시했다.

다양한 문화시설은 컬쳐플러스가 제공하는 고객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전시 관람 동선을 개선하는 등 관람객의 이용 경험을 고도화할 수 있다. 방문객 빅데이터 분석과 관람객 동선 분석, 타깃형 고객 마케팅 등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맞춤형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컬쳐플러스는 성별·연령·관람빈도 등 유형 데이터를 기반으로 관람객이 전시를 관람하면서 발생하는 동작을 유형별로 분석하고, 전시관을 함께 찾은 동반인과의 관람 행태와 관람객 반응을 분석해 제공한다.

문화시설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출해낸 인사이트를 활용해 전시의 성과를 분석하고 고객의 만족도를 향상할 수 있는 개선점을 찾아낼 수 있다.

컬쳐플러스 출시에 맞춰 LG유플러스는 독립기념관, 그라운드시소 등 국내 주요 국공립 및 사설 전시관과 솔루션 활용을 위한 협업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문화 데이터 분석에 나선다. 향후 LG유플러스는 다양한 문화 시설들과 협업을 확대하고 컬쳐플러스가 제공하는 데이터 분석 서비스도 늘려 나갈 방침이다.

성준현 LG유플러스 AI/Data Product 담당은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동선 및 행동 패턴 분석을 제공, 협력사들이 인사이트를 얻고 개선점을 도출할 수 있도록 컬쳐플러스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junho@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