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R 산업 규제 체계 산업계 의견 수렴

176

11일 ‘민간R&D협의체 규제혁신 간담회’ 개최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로고.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11일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 회의실에서 소형모듈원전(SMR) 산업 활성화를 위한 ‘민간R&D협의체 규제혁신 간담회’를 개최했다.

‘민간R&D협의체’는 산기협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2022년부터 운영해 온 협의체다.11개 기술 분과에 총 194개 선도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기술 수요를 정부에 건의해 국가 R&D 투자 방향 설정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SMR 산업의 규제 체계에 대한 산업계 의견 수렴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SMR 분과 참여기업 16개사와 과기정통부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송찬이 원자력안전기술원 PM의 ‘국내 SMR 안전규제 방향 및 안전규제 기반기술 개발사업 현황’과 박윤원 비즈 대표의 ‘주요국 SMR 규제체계 개발현황’ 등 전문가 발제로 시작해 참석자 간 자유토론으로 이어졌다.

이날 참여기업들은 원자력 발전과 연계한 수소 생산 시설 기준 마련, 해양 원자력 발전의 인허가·규제 체계 수립, 정부 주도의 실증로 건설 추진 등 다양한 산업계 정책 수요를 발표했으며, 민간R&D협의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R&D 수요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고서곤 산기협 상임부회장은 “국가 전략기술인 SMR 분야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관련 제도 마련을 요청한 만큼, 정부에서도 선제적인 대응을 바란다”며 “산기협은 앞으로도 산업계 기술 수요가 국가 R&D 투자 방향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