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신진연구사업 7개 선정…21억원 투자

92

1년 6개월간 연구비 3억 원씩 지원

“창의·도전적 연구 수행 기회 제공”

ETRI 2024년 차세대주역 신진연구사업에 선정된 7명의 신진연구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올해 차세대주역 신진연구사업 7개를 선정하고, 신진연구 투자 증진을 위해 총 21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11일 ETRI에 따르면 ‘2024년 차세대주역 신진연구사업’은 젊고 창의적인 연구자들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ETRI 신진연구자들로부터 젊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고 이들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차세대 연구개발(R&D) 리더로 성장시키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지난해 처음 시작된 차세대주역 신진연구사업에서는 총 6개의 과제가 선정됐다. 현재 과제수행 중반임에도 SCIE급 2건을 포함한 저널 5건, 학술대회 9건, 특허출원 7건 등 굵직한 성과들 내고 있다.

ETRI는 올해 연구원의 미래를 준비하는 신진연구 투자를 공격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예년보다 많은 7개의 과제에 총 21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이번 사업에서 선정된 각 과제는 1년 6개월간 연구비 3억 원씩 지원된다. 연구원은 연구 과제 성공적인 수행과 신진연구자 차세대 R&D 리더 역량강화를 위해 멘토링 프로그램 등을 통한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된 제안과제는 ▲광필터가 필요없는 차세대 인공지능 초분광영상장치(김한빛 선임연구원) ▲차세대 반도체 CT검사를 위한 지능형 엑스선 타이코그래피 핵심기술(최성훈 선임연구원) ▲이차전지 전극 공정 최적화를 위한 고분해능 3차원 기반 인라인 검사 원천기술(최다혜 선임연구원) ▲불법드론 맞춤형 무력화를 위한 직충돌형 고속정밀 타격 자율비행 온보드 AI 기술(양정기 연구원) ▲공간 인터페이스 한계 극복을 위한 지식그래프 기반 IUI 기술(장미 선임연구원) ▲과불화화합물의 체내 위해성 분석을 위한 고신뢰 바이오마커 플랫폼(양소영 선임연구원) ▲난치성 종양 미세환경의 RNA 공간분포 영상분석 플랫폼(김상윤 선임연구원) 등이다.

이현우 ETRI 기획본부장은 “이번 차세대주역 신진연구사업이 신진연구자들에게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미래 기술 선도를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TRI는 향후에도 신진 연구자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