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연 “日 총무성 라인야후 행정지도, 위수탁 관계 우려로 해석”

27

2일 과방위 전체회의

최수연 네이버 대표(맨 왼쪽)가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자본관계 재검토 문구가 담긴 일본 총무성의 라인야후 대상 행정지도에 대해 “위탁사(라인야후)가 수탁사(네이버)를 제대로 감시할 수 없다는 우려의 뜻으로 해석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증인으로 참석해 “라인야후 사태는 네이버클라우드에서 위탁 운영하던 전산망에서 발생한 보안침해가 사고 원인”이라며 “행정지도의 주된 골자 역시 자본 관계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이번과 같은 사고 재발을 막고 많은 이용자들이 서비스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정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본 정부로부터 자본관계 재검토 제의가 왔을 때 당황했을 텐데 이것이 일상적인 일이냐 아니면 매우 이례적인 일이냐”라고 물었다.

최 대표는 “(문구를) 유의 깊게 본 것은 맞다”며 “네이버가 수탁사인 동시에 주주라는 이중적인 지위에 있어 위탁사가 수탁사를 제대로 감시하기 어렵다는 우려의 뜻으로 해석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 대표는 (라인야후와 네이버간) 위탁관계를 제대로 분리하되 단기적으로 라인야후의 지분을 매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