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부처협업 기반 AI 확산 사업 10개 신규과제 착수

31

공공분야 AI일상화 확대 목적

과기정통부. ⓒ데일리안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부부처와의 협업을 기반으로 공공분야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하는 ‘부처협업 기반 AI확산’ 사업의 2024년 신규과제를 본격 착수한다고 2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다양한 공공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AI서비스를 개발·실증하기 위한 ‘부처협업 기반 AI확산’ 사업을 2022년부터 추진해 왔다. 사업은 AI를 통해 공공 업무 부담을 경감하고 서비스의 신뢰도를 높임으로써 최종 수요자인 국민이 그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한 AI기업은 공공분야 래퍼런스를 기반으로 타 산업 등으로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올해에는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2023년 80억원→2024년 240억원)했다. 기존 추진 과제들과 함께 10개 신규과제에 대한 기술개발과 실증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부·처·청 등 중앙행정기관 수요 공모를 통해 과제를 기획했으며, AI서비스를 개발할 수행기관을 공모하고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을 완료했다.

2024년 신규과제들은 보훈, 환경, 교통, 안전, 고용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 분야로 구성됐으며 총 3년 동안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각 부처와 협업을 통해 공공데이터를 안전하게 수집·가공할 수 있는 환경 에서 데이터를 학습하고 AI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마지막 해에는 실제 수요기관 테스트베드 등을 활용한 실증을 거쳐 성능 고도화 후 각 공공분야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경만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AI 일상화 노력을 지속하는 것은 물론, 국내 경쟁력 있는 AI서비스가 공공 뿐 아니라 민간과 글로벌 시장에도 확산·진출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