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변화 시작됐나…‘배틀크러쉬’, 오후 4시 얼리 엑세스 시작

368

난투형 대전 액션 신작 선봬

PC·모바일·콘솔 플랫폼 지원

엔씨소프트가 신작

엔씨소프트가 27일 오후 4시 난투형 대전 액션 신작 ‘배틀크러쉬’의 얼리 엑세스(앞서 해보기) 버전을 출시한다. 장르와 플랫폼 다변화를 통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반등을 모색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배틀크러쉬는 한국, 북미, 유럽, 아시아, 동남아 등 100개국에서 동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용자는 닌텐도 스위치, 스팀,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모든 플랫폼은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한다.

얼리 액세스 버전에서는 첫 번째 시즌 ‘대난투 시대’가 열린다. 이용자는 ▲30명이 참여해 최후의 승자를 가리는 ‘배틀로얄’ ▲한 이용자가 3종의 캐릭터를 선택해 참여하는 ‘난투’ ▲1:1로 진행되는 ‘듀얼’ 등 3가지 게임 모드를 즐길 수 있다.

배틀크러쉬는 얼리 엑세스 시점에 신화 속 인물을 모티브로 제작한 15종의 캐릭터를 선보인다. 각 캐릭터는 고유의 액션 스킬을 보유해 전략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게임 플레이나 배틀 패스를 통해 얻는 재화로 캐릭터를 꾸밀 수 있다.

엔씨는 배틀크러쉬 출시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모든 이용자는 게임 접속을 통해 ▲프레이야 스킨 ▲프리미엄 칼릭서 체험팩 ▲프로필 이미지 5종 등을 받을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