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데이터를 집 안에서’…과기정통부, 지능형 홈 실증사업 착수

57

국산AI 반도체 활용…개인정보보호 강화 장점

개인정보보호가 강화된 온디바이스AI 지능형 홈 실증사업 체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산 인공지능(AI) 반도체 기반 온디바이스AI 지능형 홈 선도모델 실증사업’을 K-온디바이스 AI 플래그십 첫 번재 프로젝트로 본격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허브기기(셋톱박스, AI스피커, 월패드 등)에 국산 AI 반도체를 탑재해 ,외부 클라우드를 사용하지 않고 모든 데이터를 집 안에서 처리하는 온디바이스AI 기반 지능형 홈 모델의 실현 가능성을 전문가와 함께 사전 검토했다. 공모를 통해 효돌 컨소시엄을 실증사업 수행 컨소시엄으로 최종 선정했다.

사업 착수보고회에서 효돌 컨소시엄은 개인정보보호가 강화되고 주거복지와 생활편의를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온디바이스AI 지능형 홈 선도모델의 개발 및 실증 추진계획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돌봄인형을 통해 거주자 표정 등을 파악해 먼저 대화를 시도하는 감성 대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복약 제안, 음식 추천 등 대화 방식의 건강관리 서비스, 응급대처 서비스 등 돌봄이 필요한 1인 가구에 특화된 지능형 홈 서비스를 개발한다. 이와 함께 거주자의 생활 방식에 맞춰 조명 등 기기들이 자율 작동하는 개인 맞춤형 생활편의 지능형 홈 서비스도 개발한다.

이러한 지능형 홈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조도, 거주자의 얼굴 표정, 움직임 등 집 안 상황을 인식하는 AI 비전 모델과 지역 방언, 거주자별 발음 특성 등이 반영된 홈-sLM을 개발한다. 클라우드 활용 없이 집 안에서 AI가 구동될 수 있도록 국산 AI 반도체가 탑재된 지능형 홈 허브기기를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조사와 무관하게 다양한 기기를 자유롭게 연결할 수 있는 국제 연동표준인 매터(Matter)를 본 사업에 적용해, 지능형 홈 허브기기에 스위치, 조명, 블라인드 등 집 내 다양한 기기들이 매터 표준으로 연결되는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고, 실제 주거 공간에서 실증을 내년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이번 실증사업은 국산 AI 반도체를 지능형 홈 서비스에 최초로 적용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개인정보보호가 강화된 온디바이스AI 기반 지능형 홈 선도모델은 지속 성장 중인 지능형 홈 글로벌시장에서 우리나라가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