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상임위 7개 수용 여부, 24일에 결정”

33

“민주당, 시종일관 오만해…

국회의장 중재없음에 유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7개 상임위원회 수용 여부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상황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막바지 고심을 하는 시간을 갖고 오는 24일 의원총회에서 최종적인 방향을 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생을 챙기고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다양한 협상안을 제안했음에도 민주당은 시종일관 처음 입장에서 단 한치도 움직임이 없이 고집을 부리고, 오만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선 그는 이날 의총을 소집한 이유인 ‘상임위원장 7개 수용 여부’와 관련해 “의원들로부터 충분한 의견을 들었다”며 “여전히 아주 강한 입장을 견지하는 분들도 다수 있었고, 우리가 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활동 자세를 보일 때가 됐다’는 말을 한 분들도 다수 계셨다”고 운을 뗐다.

실제로 이날 의총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약 2시간 동안 민주당이 가져간 법사위·운영위 등 11개 상임위를 제외한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라도 가져올지를 두고 격론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추 원내대표는 대화는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국회의장, 민주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 대해선 “언제든지 만날 것이고 대화의 문은 늘 열려있다”며 “막판까지 대화하고 협상하고 또 의장의 중재를 기다리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이 과정에 우원식 국회의장이 그 어떤 중재안도 제시하지 않고 협상을 타결시킬 어떤 중재 노력을 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끝으로 추 원내대표는 야당 단독으로 국회 법사위에서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청문회가 열린 것에 대해 “민주당이 일방적인 독주로 폭거를 자행하면서 상임위를 운영하는 것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라며 “비정상적인 운영을 인정할 수 없고, 그 어떤 결정이나 행태도 용인하지 못한다.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